핫이슈


'월급'만 최소 1억원인 직장인은 몇명??

작성일
2024-01-29 06:16


  • 건보공단 '건강보험 가입자 및 보수월액 보험료 부과자 현황' 직장가입자 3791명
  • 초고소득 직장 가입자, 기업 임원·CEO·재벌총수일 가능성 '상위 0.00019%'


  •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월급만 매달 1억1000만원 넘게 버는 '초고소득' 직장인이 3800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실이 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건강보험 가입자 및 보수월액 보험료 부과자 현황(2019∼2023년)' 자료를 토대로 나타난 자료에는,
    월급에 매기는 건보료의 최고 상한액을 낸 직장가입자는 작년 10월 기준 3791명으로 집계됐다.

    건강보험은 세금과 달리 사회보험이라 소득이나 재산이 아무리 많아도 보험료가 무한정 올라가지 않고, 상한액만 부과된다.

    직장인이 내는 건보료는 소득원천에 따라 2가지로 나뉜다.
    소득원천에 따라 근로 대가로 받는 월급에 매기는 '보수월액(1년 보수 총액을 근무 개월 수로 나눈 것) 보험료'와
    월급이 아닌 다른 소득, 종합과세소득(이자·배당·임대소득 등을 합친 금액)에 부과되는 '소득월액 보험료(보수 외 보험료)'로 나뉜다.

    이런 보험료의 상한액은 건강보험법 시행령(제32조)에 따라 임금인상 등
    사회경제적 변동 상황을 반영해 보험료가 부과되는 연도의 지지난해 직장인 평균 보험료의 30배(지역가입자는 15배)로 연동해서 매년 조금씩 조정돼 1년간 적용된다.

    이 중에서 보수월액 보험료 상한액은 2023년의 경우 월 782만2560원이었는데, 월급으로 환산하면 월 1억1033만원에 달했다.
    보수월액 보험료는 직장인이 회사와 반반씩 부담하기에, 직장가입자 본인이 실제 부담한 상한액은 월 391만1280원으로 약 400만원에 육박했다.

    이렇게 다달이 내는 건보료로 봤을 때 월급만으로 1억1000만원 넘게 버는 초고소득 직장가입자는
    대부분 수십억~수백억 원의 연봉을 받는 기업의 소유주거나 임원, 전문 최고경영자(CEO), 재벌총수 등이다.
    피부양자를 제외한 2023년 10월 기준 전체 직장가입자(1990만8769명)의 0.00019% 수준이다.

    올해 보수월액 보험료 상한액은 지난해 월 782만2560원에서 월 65만8860원이 올라 월 848만1420원이 됐다.
    회사와 절반씩 부담하는 원칙에 따라 본인 부담 월 최고 보험료는 424만원 정도다.

    이 상한액은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 적용된다.
    올해 보수월액 보험료 상한액(월 848만1420원)을 월 보수로 환산하면 1억1962만5106원으로 1억2000만원가량 된다.


    * Amazon prices and promo codes can change and/or expire at anytime. *
    * As an Amazon Associate ktownstory.com may earn commission via affiliate links and/or ads on this page. *

    전체 0

    전체 272
    번호 제목 작성일
    190
    (영상) 1946년에 만들어진 전자렌지는 아직도 작동할까?
    2024.02.20
    2024.02.20
    189
    월마트 앞 '걸스카우트 쿠키' 스탠드에서 돈 훔쳐 달아난 남성
    2024.02.20
    2024.02.20
    188
    팬더무늬와 해골 같은 몸을 가진 새로운 동물종 발견
    2024.02.19
    2024.02.19
    187
    "성기 확대하려다 절단"…법원 "2400만원 배상하라"
    2024.02.19
    2024.02.19
    186
    스페인에서 실종된 플로리다 여성.. '무사히 돌아오기만..' (1)
    2024.02.18
    2024.02.18
    185
    (영상) 구조자 휴대폰 들고 도망가는 여우
    2024.02.18
    2024.02.18
    184
    보석상에 침입한 강도.. 주인은 '총격'으로 응수
    2024.02.18
    2024.02.18
    183
    (영상) 현관 앞에 있던 배달된 타코를 훔친 너구리들
    2024.02.18
    2024.02.18
    182
    원광대 의대생 160여명, 휴학계 제출… 첫 집단 휴학 신청 (1)
    2024.02.18
    2024.02.18
    181
    캘리포니아 남성, 기르던 '핏볼에 공격'받아 사망
    2024.02.17
    2024.02.17
    180
    5년간 '코마'상태에서 기적 같이 깨어난 여성의 감동적인 이야기
    2024.02.16
    2024.02.16
    179
    "다른 남자 만났냐" 여자친구 손가락을…30대 남성 구속
    2024.02.15
    2024.02.15
    178
    "재수 없으니 오지 마세요" 60대 여성 문전박대한 카페 사장…왜? (4)
    2024.02.15
    2024.02.15
    177
    돈 내놔! "작은 칼" 꺼내든 강도에게.. 더 "큰 칼" 꺼내든 주인..
    2024.02.14
    2024.02.14
    176
    테디베어 의상 입은 '잠복경찰'.. 여성 마약상 검거
    2024.02.14
    2024.02.14
    175
    시어머니가 보낸 곰국 때문에 스트레스라는 아내… 이혼 고민하는 결혼 3년차 남편의 사연 (2)
    2024.02.13
    2024.02.13
    174
    “톰 크루즈가 푹 빠진” 새 여친.. ‘25세 연하’ 러 재벌, 누구?
    2024.02.13
    2024.02.13
    173
    UN : 전세계 인동 동물 개체수 감소.. '멸종위기'까지..
    2024.02.13
    2024.02.13
    172
    “맞선으로 만난 남친…4억씩 ‘반반 결혼’ 준비, 속물이라는 얘기에 파혼 결심”
    2024.02.12
    2024.02.12
    171
    아기 재우려고 유아용 침대 대신 '오븐'에 넣은 엄마.. 구속
    2024.02.12
    2024.02.12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