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환자 사망 후 2달만에 유족에게 통보한 황당 병원

작성일
2024-01-20 14:09


  • 당뇨합병증으로 입원한 50대 A씨 사망
  • 유족은 사망 후 2개월 뒤, 구청 등기를 통해 사실을 알게 됨
  • 병원 측은 무연고 사망 통보 전 유족에게 연락할 방법 찾느라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
  • 병원은 A씨의 치료비와 냉동실 안치료를 유족들에게 요구, 장례 시에는 비용 감면 제안함

  • 한 병원에서 50대 환자가 사망한 사실을 유족이 두 달이 지난 후에야 알게 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병원은 환자의 사망 소식을 직접 전하지 않고 구청을 통해 알리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

    50대 남성 A씨는 당뇨합병증으로 지난해 10월 11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입원한 뒤, 같은 달 29일에 사망했다.
    하지만 가족들이 A씨의 사망 소식을 알게 된 건 숨진 뒤 두 달 뒤인 지난해 12월 26일이었다.
    심지어 유족은 병원 측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지 못하다가 구청을 통해 A씨의 사망 사실을 알게 되었다.
    사망한 A씨의 시신을 인수하거나 처리 위임하라는 내용의 구청 등기를 받은 후였다.

    A씨의 여동생은 "사망 나흘 전까지 오빠와 통화했다"며 "자신도 병원에 입원 중이어서 추가 연락을 못 했다"고 전했다.

    병원은 환자의 사망 사실을 알리기 위해 지자체에 알려야 하고, 지자체가 유족을 찾게 되는데
    이혼 후 혼자 살던 A씨는 보호자 연락처를 남기지 않았다.
    그리고 병원은 A씨의 사망일로부터 한달 반이 지나서야 구청에 사실을 알린 것으로 나타났다.


    구청 담당자는 "병원이 유족을 찾지 못하면 늦어봐야 3∼4일 안에 공문이 도착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며
    "왜 사망 알림이 늦게 왔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다"고 밝혔다.

    연락을 받고 찾아간 A씨의 여동생은 오빠의 모습이 수분이 다 빠져나가 있는 상태로 거의 미라의 모습이었다며
    그 모습에 억장이 무너지는것 같았다며 울분을 토했다.

    병원측은 지자체에 무연고 사망 통보를 하기 전 가족들을 찾느라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으며
    유족들에겐 치료비 및 냉동실 안치료를 요구앴으며
    만약 장례를 치르면 비용을 줄여 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 Amazon prices and promo codes can change and/or expire at anytime. *
    * As an Amazon Associate ktownstory.com may earn commission via affiliate links and/or ads on this page. *

    전체 0

    전체 272
    번호 제목 작성일
    190
    (영상) 1946년에 만들어진 전자렌지는 아직도 작동할까?
    2024.02.20
    2024.02.20
    189
    월마트 앞 '걸스카우트 쿠키' 스탠드에서 돈 훔쳐 달아난 남성
    2024.02.20
    2024.02.20
    188
    팬더무늬와 해골 같은 몸을 가진 새로운 동물종 발견
    2024.02.19
    2024.02.19
    187
    "성기 확대하려다 절단"…법원 "2400만원 배상하라"
    2024.02.19
    2024.02.19
    186
    스페인에서 실종된 플로리다 여성.. '무사히 돌아오기만..' (1)
    2024.02.18
    2024.02.18
    185
    (영상) 구조자 휴대폰 들고 도망가는 여우
    2024.02.18
    2024.02.18
    184
    보석상에 침입한 강도.. 주인은 '총격'으로 응수
    2024.02.18
    2024.02.18
    183
    (영상) 현관 앞에 있던 배달된 타코를 훔친 너구리들
    2024.02.18
    2024.02.18
    182
    원광대 의대생 160여명, 휴학계 제출… 첫 집단 휴학 신청 (1)
    2024.02.18
    2024.02.18
    181
    캘리포니아 남성, 기르던 '핏볼에 공격'받아 사망
    2024.02.17
    2024.02.17
    180
    5년간 '코마'상태에서 기적 같이 깨어난 여성의 감동적인 이야기
    2024.02.16
    2024.02.16
    179
    "다른 남자 만났냐" 여자친구 손가락을…30대 남성 구속
    2024.02.15
    2024.02.15
    178
    "재수 없으니 오지 마세요" 60대 여성 문전박대한 카페 사장…왜? (4)
    2024.02.15
    2024.02.15
    177
    돈 내놔! "작은 칼" 꺼내든 강도에게.. 더 "큰 칼" 꺼내든 주인..
    2024.02.14
    2024.02.14
    176
    테디베어 의상 입은 '잠복경찰'.. 여성 마약상 검거
    2024.02.14
    2024.02.14
    175
    시어머니가 보낸 곰국 때문에 스트레스라는 아내… 이혼 고민하는 결혼 3년차 남편의 사연 (2)
    2024.02.13
    2024.02.13
    174
    “톰 크루즈가 푹 빠진” 새 여친.. ‘25세 연하’ 러 재벌, 누구?
    2024.02.13
    2024.02.13
    173
    UN : 전세계 인동 동물 개체수 감소.. '멸종위기'까지..
    2024.02.13
    2024.02.13
    172
    “맞선으로 만난 남친…4억씩 ‘반반 결혼’ 준비, 속물이라는 얘기에 파혼 결심”
    2024.02.12
    2024.02.12
    171
    아기 재우려고 유아용 침대 대신 '오븐'에 넣은 엄마.. 구속
    2024.02.12
    2024.02.12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