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6만명 구독 취소에… ‘박막례 유튜브’ 손녀 결국 “죄송”

작성일
2022-07-20 23:19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할머니(오른쪽)와 손녀 김유라씨. 김유라씨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유튜버 박막례(75) 할머니의 손녀이자 채널 운영자인 김유라씨가 최근 구독자 수가 급감하자
“개인의 일이 크게 소란이 된 것 같아 죄송하다”며 20일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할머니가 상처받지 않길 바란다”며 논란을 잘 수습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김씨는 여성을 희화화하거나 여자 아이돌을 성희롱하는 게시물을 과거 SNS에 올렸던 한 의류업체 대표와
결혼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구독 취소’ 사태를 겪었다.
이 과정에서 김씨가 “그 시절에는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다”고
남자친구를 두둔하는 듯한 해명 글을 올리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김씨는 이날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커뮤니티를 통해 “오해 없도록 천천히 생각을 정리하고
신중하게 사안을 파악하느라 늦었지만 기다려주신 구독자분들께는 직접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
용기 내 적어 본다”며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제가 현재 만나고 있는 분이 대표로 있던 곳에서 과거 판매한 티셔츠 중 한 일러스트와 포스팅이 논란이 됐고
이를 마주하는 과정에서 저의 적절치 않은 표현으로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렸다”며
“매사 신중을 기해왔지만 이번 일로 스스로 많이 부족함을 깨닫게 됐고
저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머니에게 많은 경험과 행복을 주기 위해 이 채널을 시작했고
할머니는 매 촬영을 기다리며 편(팬)들과의 소통을 행복으로 삼고 계신다”며
“제가 그 소중한 시간을 빼앗게 된 것 같아 할머니와 편분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김씨는 “이번 일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앞으로는 매사에 더 신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
할머니를 배려한 따뜻한 댓글과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즐겁고 애정 어린 마음으로 방문하시는 ‘박막례 할머니’ 채널에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번 논란은 김씨가 남자친구인 의류업체 대표 A씨와 결혼 소식을 전하며 시작됐다.
A씨가 8년 전쯤 제작한 티셔츠 디자인과 SNS에 올렸던 글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탓이다.

문제가 된 티셔츠는 A씨가 2015년 다른 작가와 협업해 제작한 ‘fuxxxxx summer’ 시리즈로,
집단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다.
A씨는 인스타그램에 신체 일부분이 노출된 여성 아이돌과 모델 사진 등을 올리기도 했다.

채널 주 구독층이었던 2030 여성들은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실망감을 표했다.
이는 구독 취소 사태로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김씨는 지난 3일 SNS플랫폼 디스코드에서 “결혼 발표 후 많은 분이 제 남자친구에 대해서
검색해보시면서 8년 전 작업물과 그 시기 올렸던 인스타그램 포스팅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그 시절에는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할 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며
“저는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지금의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만으로
판단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고 했다.

김씨의 해명은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성희롱성 게시물에 대해 ‘위트’라는 표현을 쓴 게 적절하지 않다는 이유였다.

논란은 계속 이어지면서 136만명 수준이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21일 현재 6만명이 구독을 취소해 130만명까지 줄었다.
유튜브 채널 댓글에는 “할머니 행복하세요”
“할머니가 상처받지 않길 바란다. 현명하게 잘 해결해 달라”는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전체 0

전체 667
번호 제목 작성일
487
황당!!?? 바다에서 뛰쳐나온 멧돼지
2022.08.12
2022.08.12
486
미트볼에 질식한 부인 구한 남편
2022.08.11
2022.08.11
485
잠 잘자는 전문 잠꾼(professional nappers) 구인하는 회사
2022.08.11
2022.08.11
484
남편 독살하려한 얼바인 여의사, 증거 CCTV 공개
2022.08.11
2022.08.11
483
뉴욕, 무더위에 마차 끌다 쓰러진 말
2022.08.11
2022.08.11
482
비번 경찰 살해용의자 2명 체포
2022.08.11
2022.08.11
481
캠핑장 파티에서 실종된 16세 소녀
2022.08.10
2022.08.10
480
항상 손님이 북적이는 식당의 비밀
2022.08.10
2022.08.10
479
비번 경관, 대낮 쇼핑몰 LA 피트니스 주차장에서 총 맞고 사망
2022.08.09
2022.08.09
478
프라다에서 제작한 로고 박힌 명품 런닝셔츠(?)
2022.08.09
2022.08.09
477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 별세
2022.08.09
2022.08.09
476
시카고 강을 뒤덮은 75,000마리 노란 오리들
2022.08.08
2022.08.08
475
두바이 인근에 오픈한 최초의 '낙타 라이딩' 스쿨
2022.08.08
2022.08.08
474
남편 독살 혐의로 체포된 여의사
2022.08.08
2022.08.08
473
건망증으로 인해 벌어진 잊혀지지 않는 순간들
2022.08.08
2022.08.08
472
오늘은 국제고양이의 날 (International Cat Day)
2022.08.08
2022.08.08
471
미국내 최고 인기 애완견 이름은 'ㅇㅇ'
2022.08.08
2022.08.08
470
'윙워킹'하는 93세 할머니
2022.08.08
2022.08.08
469
무더위 속 댕댕이를 위한 의상
2022.08.07
2022.08.07
468
美 해병 창설 246년 만에 흑인 4성 장군 처음 탄생
2022.08.07
2022.08.07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