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시카고 총기난사범, 70발 난사하고 여장한 채 도주

작성일
2022-07-06 10:38

지난 4일 시카고 교외의 하이랜드파크에서 발생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총기 난사 용의자
로버트 E. 크리모 3세가 범행 후 여장을 한 채 현장에서 빠져나가는 모습.

레이크 카운티 ‘주요범죄 태스크포스(TF)’가 5일 제공한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이번 총기난사 사건의 사망자는 7명으로 늘었으며 30명 이상이 부상했다.
7월 4일(현지시간)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의 미국 독립기념일 축제 퍼레이드를 향해
소총을 난사한 21세 남성이 도주를 위해 여장을 준비하는 등 범행을 장기간 치밀하게 계획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수사 당국은 총기난사범에게 ‘1급 살인’ 7건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수사가 계속되면 혐의는 수십 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사건을 수사중인 레이크 카운티의 ‘주요범죄 태스크포스(TF)팀’은 5일 기자회견에서 피의자인
로버트 크리모 3세의 총기난사에 대해 “공격을 몇 주 전에 미리 계획했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크리모는 범행을 위해 화재 탈출용 비상 사다리를 타고 현장의 건물 옥상으로 올라갔다.

이곳에서 그는 ‘AR-15 유사 소총’으로 당시 행진을 한창 진행 중이던 시민을 향해 70발을 난사했다.
사용한 총기는 합법적으로 구매한 것이었다. 그가 구매한 총기는 총 5정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공격으로 현재까지 7명이 사망했고 35명 이상이 다쳤다.

범행 당시 크리모는 여장을 한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범행 후 아비규환인 군중에 뒤섞여 현장을 이탈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또한 얼굴의 문신을 가려 신분을 위장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크리모는 현장 근처의 모친 집에서 차를 빌려 도주했으나 범행 약 8시간 뒤, 제보를 받고 추격해온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크리모가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진 인종, 종교 등 어떤 동기로 범행을 저질렀는지 정보가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리노이주 검찰은 크리모에게 먼저 1급 살인 혐의 7건을 적용했다면서
“피해자 한 명마다 혐의 수십 개가 추가로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모는 6일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 법원으로부터 피의사실 등을 통보받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크리모는 과거 타인 위협 행동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에는 가족·친지 등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크리모의 집으로 출동한 사례가 2차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 차례는 크리모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서였고,
그 1주일 뒤에는 크리모가 가족을 전원 살해하려 한다는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2번째 출동에서 경찰은 크리모가 자택에 소지하던 크고 작은 흉기 16자루를 현장에서 수거했지만,
크리모를 체포하지는 않았다.

크리모는 이번 범행을 암시하는 폭력적인 인터넷 게시물을 다수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깨어있는 래퍼'(The Awake Rapper)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그의 눈썹 한쪽 위에는 ‘깨어난다'(Awake)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다.

그가 8개월 전 올린 유튜브 동영상은 총격범이 사람들을 사살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동영상 속 목소리는 “내가 해야만 한다. 운명이다. 모든 것이 나를 이쪽으로 이끌었다. 나를 멈출 수는 없다.
심지어 나조차도”라고 말한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전체 0

전체 469
번호 제목 작성일
469
무더위 속 댕댕이를 위한 의상
2022.08.07
2022.08.07
468
美 해병 창설 246년 만에 흑인 4성 장군 처음 탄생
2022.08.07
2022.08.07
467
라스베가스, 가게에 들어온 강도를 '강력하게' 물리친 주인
2022.08.07
2022.08.07
466
100마일 질주로 6명 사망케 한 간호사 구속
2022.08.07
2022.08.07
465
논란중인 다섯 쌍둥이와 외출하는 아빠 모습
2022.08.06
2022.08.06
464
길거리에서 무차별 행인 폭행하던 노숙자의 최후
2022.08.05
2022.08.05
463
스페인, 전복된 배에서 16시간 생존한 프랑스 선원
2022.08.05
2022.08.05
462
풍선 속 숨겨진 다이아몬드를 찾아라!!
2022.08.05
2022.08.05
461
하루종일 사탕 먹으면 연봉 10만불을 준다고???!!!
2022.08.05
2022.08.05
460
캐나다, 캠핑장에서 퓨마에게 공격당한 7세 소년
2022.08.05
2022.08.05
459
캐나다 덮친 '초대형 우박', 끔찍했던 17분
2022.08.04
2022.08.04
458
미국 '경기침체 여파', 월마트도 정리해고
2022.08.04
2022.08.04
457
차가운 감자튀김 때문에 총 맞은 맥도날드 직원
2022.08.04
2022.08.04
456
기름넣다 무심코 라이터 킨 남성
2022.08.04
2022.08.04
455
가수 션 근황
2022.08.03
2022.08.03
454
위기의 CNN, 황금시간대 시청자 27% 감소 (3)
2022.08.03
2022.08.03
453
미국에서 리커스토어 주인이 가게를 지키는 방법
2022.08.02
2022.08.02
452
감히 나를 해고해? 앙심 품은 직원이 저지른 행동!!
2022.08.02
2022.08.02
451
급류에 갇힌 차 안에서도 '강아지 구조'를 외쳤던 여성
2022.08.02
2022.08.02
450
손님 앞에서 '불쇼' 선보이다 '물쇼'가 된 사연
2022.08.01
2022.08.0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