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미국인들, 인플레에 ‘팬데믹 저축’ 꺼내쓴다

작성일
2022-07-06 10:35
미국인들이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저축한 돈을 꺼내쓰기 시작했다고 미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 시작부터 지난해 말까지
미국 가정의 추가 예금액은 2조7000억 달러(약 3535조원)에 달했다.

팬데믹 기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외출이 사실상 봉쇄되면서 돈을 쓰고 싶어도 쓸 수가 없었고,
3차례 걸친 경기부양책으로 오히려 수입이 늘어난 덕분이다.

상무부 경제분석국에 따르면 코로나19 공포가 본격화한 2020년 4월 미국인들의 저축률은 34%까지 치솟기도 했다.

코로나19 회복과 함께 물가가 급등하면서 저축 여력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8.6% 급등해 1981년 12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한 바 있다.

미국인들은 물가 상승으로 더 이상 저축을 할 여력이 없어지자
지금까지 팬데믹 기간 행한 저축 가운데 1140억 달러(149조원)를 꺼내 썼다고 무디스는 정부 자료를 이용해 분석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마크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대부분의 가정은 매우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한 일종의 ‘예비비’을 갖고 있다”며 “이 덕분에 소비자들은 계속해서 소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는 최근 미국 소비자들이
각자의 계좌에 6∼9개월가량의 소비 여력을 지니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팬데믹 기간 저금한 돈을 쓴 흔적은 잔고에서 드러난다.

미국이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지난해 3월 최저 소득층의 은행 잔고는 팬데믹 전인
2019년 말보다 126% 높았다. 그러나 지난 3월 말에는 65% 높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WSJ은 전했다.

한편, 무디스에 따르면 소득 하위 20% 집단의 경우 올해 1분기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팬데믹 기간 쌓아둔 저축에 의지하지 않은 유일한 소득 집단으로 나타났다.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들은 레저나 소매업, 헬스케어 등에서 일하고 있다”며
“임금 상승으로 상당수는 계속해서 저축할 여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전체 0

전체 469
번호 제목 작성일
469
무더위 속 댕댕이를 위한 의상
19:28
19:28
468
美 해병 창설 246년 만에 흑인 4성 장군 처음 탄생
17:39
17:39
467
라스베가스, 가게에 들어온 강도를 '강력하게' 물리친 주인
16:07
16:07
466
100마일 질주로 6명 사망케 한 간호사 구속
09:13
09:13
465
논란중인 다섯 쌍둥이와 외출하는 아빠 모습
2022.08.06
2022.08.06
464
길거리에서 무차별 행인 폭행하던 노숙자의 최후
2022.08.05
2022.08.05
463
스페인, 전복된 배에서 16시간 생존한 프랑스 선원
2022.08.05
2022.08.05
462
풍선 속 숨겨진 다이아몬드를 찾아라!!
2022.08.05
2022.08.05
461
하루종일 사탕 먹으면 연봉 10만불을 준다고???!!!
2022.08.05
2022.08.05
460
캐나다, 캠핑장에서 퓨마에게 공격당한 7세 소년
2022.08.05
2022.08.05
459
캐나다 덮친 '초대형 우박', 끔찍했던 17분
2022.08.04
2022.08.04
458
미국 '경기침체 여파', 월마트도 정리해고
2022.08.04
2022.08.04
457
차가운 감자튀김 때문에 총 맞은 맥도날드 직원
2022.08.04
2022.08.04
456
기름넣다 무심코 라이터 킨 남성
2022.08.04
2022.08.04
455
가수 션 근황
2022.08.03
2022.08.03
454
위기의 CNN, 황금시간대 시청자 27% 감소 (3)
2022.08.03
2022.08.03
453
미국에서 리커스토어 주인이 가게를 지키는 방법
2022.08.02
2022.08.02
452
감히 나를 해고해? 앙심 품은 직원이 저지른 행동!!
2022.08.02
2022.08.02
451
급류에 갇힌 차 안에서도 '강아지 구조'를 외쳤던 여성
2022.08.02
2022.08.02
450
손님 앞에서 '불쇼' 선보이다 '물쇼'가 된 사연
2022.08.01
2022.08.0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