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단속피해 달아나는 흑인에 60발 총격”

작성일
2022-07-05 11:21
경찰, ‘치명적 위협행위’ 주장했으나 경찰 보디캠서 확인 안 돼
흑인 차별 공권력 남용 논란 재점화…’제2 플로이드’ 사건 되나

경찰이 교통 신호를 위반한 흑인 남성을 향해 60발의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나흘째 이어졌다.

뉴욕포스트는 4일 사건이 발생한 오하이오주(州) 애크런 시내에서 전날 심야까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진압용 방패를 들고 해산에 나섰지만, 시위대는 “경찰은 물러나라”,
“제이랜드에게 정의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맞섰다.

제이랜드는 지난 27일 경찰의 총격에 목숨을 잃은 흑인 남성의 이름이다.

시위대는 거리의 쓰레기 더미에 불을 지르고 경찰이 시위대의 이동을 차단하기 위해
거리에 배치한 차량의 유리창을 깨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일부 시위대가 도심의 관공서로 접근하자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저지했다.

이날 시위가 격화된 것은 사건 당시 경찰관들이 몸에 착용했던 보디캠 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에 대한 비판을 확산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숨진 워커가 차를 두고 도망가는 과정에 경찰을 향해 치명적인 위협으로
받아들여질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워커의 차에서 총이 발사됐다는 주장도 폈다.

그러나 보디캠 영상에서는 경찰의 주장을 뒷받침할 장면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 워커 유족들의 반론이다.

흑인 인권단체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도 이날 회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교통 위반 때문에 흑인이 살해당했다”며 경찰을 비판했다.

애크런 경찰 당국은 오하이오 주정부와 함께 경찰관의 과잉 대응 여부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키로 했다.


전체 1

  • 2022-07-05 12:44

    심각하게 부끄러운 사건이구만. 짱깨 새끼들도 도망자에게 총을 60발이나 갈겨대지는 않겠다. ㅉㅉㅉ


전체 590
번호 제목 작성일
590
최근 미국에서 화제인 2002년생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1)
10:28
10:28
589
프로복서가 경기 진후 자신을 응원하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 행동
2022.09.26
2022.09.26
588
중년 남성 피말린 20대 스토킹녀
2022.09.26
2022.09.26
587
불타는 집에서 가족 탈출 도운 '아마존 딜리버리 기사'
2022.09.24
2022.09.24
586
'젊은 여성'이 무릎으로 도로를 기어간 이유
2022.09.24
2022.09.24
585
마차보고 당황한 '테슬라 AI'
2022.09.24
2022.09.24
584
'역대급 보상금' 지급 내건 잃어버린 반려견 찾기
2022.09.21
2022.09.21
583
오렌지 카운티 '티모빌 매장' 습격 사건
2022.09.21
2022.09.21
582
야구장에서 팬티만 빼고 옷 다 벗어던진 남성
2022.09.21
2022.09.21
581
'100주년 기념'해 새단장하는 헐리우드 사인
2022.09.19
2022.09.19
580
'급성 심장마비' 일으킨 이웃 구한 부부
2022.09.19
2022.09.19
579
곧 현실이 될 스타워즈~ 출시 앞둔 '플라잉 바이크' (1)
2022.09.19
2022.09.19
578
학교 탈의실에 몰카 설치..불법 촬영한 의대생
2022.09.19
2022.09.19
577
초등학교 수업중 교실에 몰래 들어온 '남성'의 정체
2022.09.19
2022.09.19
576
열차 창문으로 휴대폰 훔치려던 좀도둑
2022.09.19
2022.09.19
575
댄서 허니제이 결혼·임신 발표
2022.09.15
2022.09.15
574
밤새 '여왕'의 관 지키던 근위병 실신
2022.09.15
2022.09.15
573
디즈니, 레게머리 ‘흑인 인어공주’.. 예고편 공개
2022.09.15
2022.09.15
572
'뉴질랜드 가방 시신' 용의자 울산서 검거
2022.09.14
2022.09.14
571
여탕에 몰래 들어간 '가발 쓴 20대 여장男'.. 경찰에 덜미
2022.09.14
2022.09.14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