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CEO 연봉 격차 더 커졌다

작성일
2022-05-31 11:01
지난해 미국 내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의 연봉이 12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면서 일반 직원들의 연봉 격차를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식시장의 호황에 기업 이익이 크게 늘어난 탓이지만
수입의 양극화 현상이 더 심화됐다는 지적을 피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기업 데이터 제공업체인 ‘이퀄라’의 자료를 분석해
S&P 500 기업 CEO 340명의 연봉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대기업 CEO들의 연봉이 평균 17.1%나 인상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0년 23.9%의 연봉 상승률을 보인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에 해당된다.

대기업 CEO들의 지난해 스톡옵션을 포함해 연봉 중간값,
즉 중위 연봉은 1,450만 달러로 나타났다.
중위 연봉은 조사 대상 CEO들의 연봉을 최고와 최저로 늘어 놓았을 때
가장 가운데 위치한 연봉을 말한다.

이에 반해 S&P 500 지수 편입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지난해 중위 연봉도 7만6,142달러로 나타나
전년 대비 4.4%의 인상률을 보였다.
CEO 연봉 증가율과는 4배 이상의 차이를 나타냈다.
AP통신에 따르면 중위 연봉을 받는 직원이 CEO의 연봉을 따라잡으려면 186년이 걸린다.

AP통신은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의 인상폭이지만 훨씬 많이
처우가 나아진 CEO들과 비교하면 격차는
오히려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지적했다.

작년 CEO들의 연봉이 크게 늘어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벗어난 뒤
지난해 주가와 기업 이익이 급등한 탓이다.
CEO가 받는 보상의 대부분은 성과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사실 몇 해 전까지 CEO의 연봉 상승률은 그리 높은 편이 아니었다.
지난 2017년 상승률은 8.5%, 2019년엔 4.1%, 2020년 5%에 각각 그쳤다.

지난해 수령한 것으로 추정되는 연봉으로 순위를 매긴 결과
피터 컨 익스피디아 CEO가 2억9,620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무려 6,592%의 역대급 인상률이다.


전체 0

전체 666
번호 제목 작성일
666
2022 미스 베네수엘라
2022.11.18
2022.11.18
665
2024파리 올림픽 마스코트 공개
2022.11.14
2022.11.14
664
가정용 보안카메라에 포착된 강도 3명
2022.11.12
2022.11.12
663
운전중 '날아든' SUV 차량
2022.11.12
2022.11.12
662
챌린저 우주왕복선 조각 발견한 다큐 제작진
2022.11.12
2022.11.12
661
바다에 떠다니던 1.3톤 코카인 발견
2022.11.10
2022.11.10
660
인도에서 야생표범이 대낮에 주민들 공격
2022.11.07
2022.11.07
659
핵전쟁이 무서워 뒷마당에 대피소 설치한 남성
2022.11.07
2022.11.07
658
2년전 미인대회서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커플
2022.11.04
2022.11.04
657
GPS 지시대로 운전했던 두 아이의 아빠, 파손된 다리 추락사고로 사망
2022.11.04
2022.11.04
656
Monterey 베이에서 고래 만난 멍멍이
2022.11.02
2022.11.02
655
스위스 알프스 산맥을 가로지르는 세상에서 가장 긴 기차
2022.11.02
2022.11.02
654
Chick-fil-A : 직원들에게 4일의 주말을 주는 새로운 근무 일정 실시
2022.11.02
2022.11.02
653
노부부의 카트 이동을 도와주는 멍멍이
2022.11.02
2022.11.02
652
Fitbit Sense 2 얼리 블랙 프라이 데이 세일로 $199에 구입 가능
2022.11.01
2022.11.01
651
Costco에서 파는 Foster Farms 냉동 치킨 패티 리콜
2022.11.01
2022.11.01
650
경찰에 정지명령 받자 '포레스트 검프'처럼 뛰어 달아난 남성 (1)
2022.11.01
2022.11.01
649
식당 지붕으로 올라가 천장 뚫고 들어온 도둑
2022.11.01
2022.11.01
648
Costco에서 물건 구입 후 재판매로 6천불을 벌다!!??
2022.10.31
2022.10.31
647
길 잘못 들었다가 4명 구출한 남자
2022.10.31
2022.10.3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