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세계 최고령 반려견으로 등재된 '치와와'

작성일
2022-05-28 09:23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Pebbles (@pebbles_since_2000)




https://www.guinnessworldrecords.com/news/2022/5/south-carolina-toy-fox-terrier-named-worlds-oldest-dog-living
[World’s oldest dog living confirmed as 22-year-old Toy Fox Terrier]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테일러스에 거주하는 Bobby 와 Julie Gregory는
처음 강아지 Pebbles를 입양할때 기네스북에까지 기재될줄은 상상도 못했다.

2000년 3월 28일에 태어난 4파운드 Toy Fox Terrier인 Pebbles는
이제 22세가 되었고 세계 최고령 개가 되었다.

Bobby 와 Julie Gregory는 지난달 21세의 나이로 최고령에 올랐던 치와와 '토이키스'의 기사를 보다가
자신들의 Pebbles가 더 나이가 많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들은 곧 기네스 세계기록을 신청했고, 세계 최고령견의 기록은 한달만에 갱신됐다.


전체 0

전체 1,193
번호 제목 작성일
1193
"계모 박상아가 우리 아들을 그렇게…" 전우원 친모 호소
2023.06.08
2023.06.08
1192
캐나다 산불 연기 미 동부 뒤덮어…주민 1억명에 ‘건강 경보’
2023.06.08
2023.06.08
1191
“관광버스가 안 태우고 가버렸다”…애타는 노부부 손짓에 ‘감동 추격전’
2023.06.08
2023.06.08
1190
도연스님 '출가 후 둘째 아이' 의혹에 시끌…조계종 "조사 중"
2023.06.08
2023.06.08
1189
“회삿돈으로 집 인테리어”…이선희 또 횡령 주장 나와
2023.06.08
2023.06.08
1188
흑인 엄마, 4자녀 앞에서 백인 이웃에 총맞아 숨져
2023.06.07
2023.06.07
1187
펜스 대선 출마 선언…트럼프 동지에서 경쟁자로
2023.06.07
2023.06.07
1186
“스트레스 심했나”…'카톡방 조용히 나가기' 3주 만에 200만명 이용
2023.06.06
2023.06.06
1185
엉덩이에 넣은 물질 온몸으로 퍼졌다…미모의 인플루언서 결국 사망
2023.06.06
2023.06.06
1184
'돈나무' 캐시우드 "내가 엔비디아 매각한 이유는 이것 때문"
2023.06.06
2023.06.06
1183
“단원고 다녔었냐”…아들 사망 7년간 몰랐던 친모, 오열했다
2023.06.06
2023.06.06
1182
'우영우' 그 사람 아니야? 현충일 추념식 비망록 낭독 男 정체 (1)
2023.06.06
2023.06.06
1181
1년 넘게 결핵치료 안 받고 돌아다닌 여성 체포
2023.06.05
2023.06.05
1180
“너무 완벽한 남편”…알고 보니 AI 가상인간
2023.06.05
2023.06.05
1179
코스트코 “당분간 연회비 안 올린다”
2023.06.05
2023.06.05
1178
가짜 우표로 소포 900만개…중국계 체포
2023.06.05
2023.06.05
1177
바다 추락한 아이 구한 뒤 사라진 의인…부모가 인터넷에 '수소문'
2023.06.05
2023.06.05
1176
“저러니 헤어졌지”…돌싱남녀가 꼽은 이혼 이유 1위는?
2023.06.05
2023.06.05
1175
재래시장 옛날과자 한 봉지 7만원, 누가 사먹나요 (1)
2023.06.05
2023.06.05
1174
샤워 중 '찰칵' 소리 들은 여교사…범인은 동료 남교사였다 (1)
2023.06.03
2023.06.03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