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다시 속도붙는 코로나 확산

작성일
2022-05-17 07:00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전역, 그중에서도 특히 북동부와 중서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걱정스러운 속도로 퍼지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NYT의 자체 데이터에 따르면 15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2주 전보다 60% 증가한 9만423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미 북동부와 중서부의 많은 지역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이미 지난여름 델타 변이 재확산 때의 정점을 넘어섰다.
위스콘신주의 경우 신규 확진자가 2주 새 81% 늘었다.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고, 오미크론 대확산을 거치며
감염에 따른 자연면역을 확보했는데도 델타의 정점 때보다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실제 확진자 현황은 공식 집계된 수치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집에서 가정용 검사 키트로 검사를 하는데
이 결과는 공식 집계에 잡히지 않기 때문이다.

확진자 추이를 뒤따라가는 입원 환자 수치도 속도는 더 느리지만 증가하고 있다.
15일 기준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만1천547명으로 2주 새 24% 늘었다.

중서부 지역의 보건 당국은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주민들에게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고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으라고 권고하기 시작했다.
이들 지역에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규정한 지역사회 코로나19
위험도 수준이 '높음'으로 올라간 카운티가 나오고 있다.

콜로라도주에선 보건 당국과 한 대학원이 최근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2.12.1'가 지배적인 종으로 올라섰을 것으로
추정하는 보고서를 내놨다.
이들은 보고서에서 6월 중순이면 이 변이로 인한
입원 환자가 500명을 넘길 것으로 예측했다.

미시간주에 있는 포드, 크라이슬러의 모회사 스텔란티스는
CDC 분류상 위험도 '높음' 지역에 들어감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복원한다고 밝혔다.

위스콘신-메디슨대학의 에이제이 세시 부교수는
"광범위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부재가 (팬데믹의 다음 단계로) 옮겨가려는
대중들의 욕망을 부추기고 있다"며 전염 방지에 대한 사람들의
무관심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세시 부교수는 "이 나라에서는 예방조치를 전적으로
수용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전체 0

전체 486
번호 제목 작성일
486
미트볼에 질식한 부인 구한 남편
16:12
16:12
485
잠 잘자는 전문 잠꾼(professional nappers) 구인하는 회사
10:58
10:58
484
남편 독살하려한 얼바인 여의사, 증거 CCTV 공개
09:46
09:46
483
뉴욕, 무더위에 마차 끌다 쓰러진 말
09:32
09:32
482
비번 경찰 살해용의자 2명 체포
09:11
09:11
481
캠핑장 파티에서 실종된 16세 소녀
2022.08.10
2022.08.10
480
항상 손님이 북적이는 식당의 비밀
2022.08.10
2022.08.10
479
비번 경관, 대낮 쇼핑몰 LA 피트니스 주차장에서 총 맞고 사망
2022.08.09
2022.08.09
478
프라다에서 제작한 로고 박힌 명품 런닝셔츠(?)
2022.08.09
2022.08.09
477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 별세
2022.08.09
2022.08.09
476
시카고 강을 뒤덮은 75,000마리 노란 오리들
2022.08.08
2022.08.08
475
두바이 인근에 오픈한 최초의 '낙타 라이딩' 스쿨
2022.08.08
2022.08.08
474
남편 독살 혐의로 체포된 여의사
2022.08.08
2022.08.08
473
건망증으로 인해 벌어진 잊혀지지 않는 순간들
2022.08.08
2022.08.08
472
오늘은 국제고양이의 날 (International Cat Day)
2022.08.08
2022.08.08
471
미국내 최고 인기 애완견 이름은 'ㅇㅇ'
2022.08.08
2022.08.08
470
'윙워킹'하는 93세 할머니
2022.08.08
2022.08.08
469
무더위 속 댕댕이를 위한 의상
2022.08.07
2022.08.07
468
美 해병 창설 246년 만에 흑인 4성 장군 처음 탄생
2022.08.07
2022.08.07
467
라스베가스, 가게에 들어온 강도를 '강력하게' 물리친 주인
2022.08.07
2022.08.07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