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모든 주에서 상위 1% 부자 되려면 얼마 벌어야 할까”

작성일
2023-01-25 11:17
부자로 여겨지는 것은 단순히 얼마나 많은 돈을 버는가에 관한 것이 아니라 어디에 사는지에 관한 것이기도 하다.

개인 금융 웹사이트 스마트애셋(SmartAsset) 의 2022년 소득에 대한 새로운 분석에 따르면
주별로 미국 소득 상위 1%의 소득은 50만 달러 이상 차이가 난다.

코네티컷에서 상위 1% 소득자가 되려면 거주자는 조정 총소득(AGI,adjusted gross income)이
최소 95만5261달러 이상이어야 한다.
그러나 웨스트 버지니아에서 상위 1%에 속하기 위해서는 37만4712달러의 AGI만 벌면 된다.

스마트애셋에 따르면 전체 미국 가구의 중간 소득은 7만 달러 미만이며
가구의 10%만이 20만 달러 이상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뉴욕과 캘리포니아와 같은 해안가 주에서는 소득이 가장 높은 경향이 있는 반면,
미시시피나 아칸소와 같은 시골 지역의 최고 소득자는 소득이 적다.

오직 12개 주에서만 연간 소득이 50만 달러 미만인 경우에도 상위 1%에 포함된다.

각 주의 소득 상위 1% 및 상위 5%에 속하는 데 필요한 소득은 다음과 같다.
주는 상위 1%에 대한 소득 기준이 가장 높은 주부터 시작하여 내림차순으로 나열된다.

코네티컷
• 상위 1% 소득 기준: $955,261
• 상위 5% 소득 기준: $336,866

매사추세츠
• 상위 1% 소득 기준: $896,932
• 상위 5% 소득 기준: $349,737

뉴저지
• 상위 1% 소득 기준: $825,965
• 상위 5% 소득 기준: $338,884

뉴욕
• 상위 1% 소득 기준: $817,796
• 상위 5% 소득 기준: $287,752

캘리포니아
• 상위 1% 소득 기준: $805,519
• 상위 5% 소득 기준: $317,791

워싱턴
• 상위 1% 소득 기준: $736,084
• 상위 5% 소득 기준: $312,907

콜로라도
• 상위 1% 소득 기준: $682,897
• 상위 5% 소득 기준: $288,694

플로리다
• 상위 1% 소득 기준: $678,816
• 상위 5% 소득 기준: $243,617

일리노이
• 상위 1% 소득 기준: $666,202
• 상위 5% 소득 기준: $271,049

텍사스
• 상위 1% 소득 기준: $641,449
• 상위 5% 소득 기준: $258,369

버지니아
• 상위 1% 소득 기준: $635,705
• 상위 5% 소득 기준: $294,495

와이오밍
• 상위 1% 소득 기준: $635,458
• 상위 5% 소득 기준: $233,212

뉴햄프셔
• 상위 1% 소득 기준: $634,464
• 상위 5% 소득 기준: $281,154

메릴랜드
• 상위 1% 소득 기준: $634,255
• 상위 5% 소득 기준: $287,246

미네소타
• 상위 1% 소득 기준: $616,326
• 상위 5% 소득 기준: $264,140

펜실베이니아
• 상위 1% 소득 기준: $591,900
• 상위 5% 소득 기준: $250,528

조지아
• 상위 1% 소득 기준: $586,207
• 상위 5% 소득 기준: $242,967

노스 다코타
• 상위 1% 소득 기준: $578,237
• 상위 5% 소득 기준: $240,797

유타
• 상위 1% 소득 기준: $577,024
• 상위 5% 소득 기준: $239,222

네바다
• 상위 1% 소득 기준: $571,593
• 상위 5% 소득 기준: $221,842

노스 캐롤라이나
• 상위 1% 소득 기준: $554,221
• 상위 5% 소득 기준: $238,562

오레곤
• 상위 1% 소득 기준: $551,004
• 상위 5% 소득 기준: $246,539

사우스 다코타
• 상위 1% 소득 기준: $549,189
• 상위 5% 소득 기준: $219,642

애리조나
• 상위 1% 소득 기준: $546,798
• 상위 5% 소득 기준: $235,447

로드 아일랜드
• 상위 1% 소득 기준: $545,345
• 상위 5% 소득 기준: $240,792

캔자스
• 상위 1% 소득 기준: $539,002
• 상위 5% 소득 기준: $231,855

테네시
• 상위 1% 소득 기준: $535,065
• 상위 5% 소득 기준: $220,362

알래스카
• 상위 1% 소득 기준: $529,327
• 상위 5% 소득 기준: $250,103

델라웨어
• 상위 1% 소득 기준: $526,858
• 상위 5% 소득 기준: $241,817

위스콘신
• 상위 1% 소득 기준: $514,561
• 상위 5% 소득 기준: $223,102

몬타나
• 상위 1% 소득 기준: $514,013
• 상위 5% 소득 기준: $216,789

미시간
• 상위 1% 소득 기준: $511,240
• 상위 5% 소득 기준: $225,673

네브라스카
• 상위 1% 소득 기준: $510,981
• 상위 5% 소득 기준: $224,759

아이다호
• 상위 1% 소득 기준: $508,126
• 상위 5% 소득 기준: $217,945

사우스 캐롤라이나
• 상위 1% 소득 기준: $506,496
• 상위 5% 소득 기준: $219,743

버몬트
• 상위 1% 소득 기준: $502,425
• 상위 5% 소득 기준: $193,396

미주리
• 상위 1% 소득 기준: $427,917
• 상위 5% 소득 기준: $186,671

오하이오
• 상위 1% 소득 기준: $422,373
• 상위 5% 소득 기준: $182,635

루이지애나
• 상위 1% 소득 기준: $417,948
• 상위 5% 소득 기준: $212,223

하와이
• 상위 1% 소득 기준: $487,092
• 상위 5% 소득 기준: $231,685

메인
• 상위 1% 소득 기준: $486,893
• 상위 5% 소득 기준: $215,213

오클라호마
• 상위 1% 소득 기준: $483,606
• 상위 5% 소득 기준: $210,109

아이오와
• 상위 1% 소득 기준: $474,160
• 상위 5% 소득 기준: $217,390

인디애나
• 상위 1% 소득 기준: $471,007
• 상위 5% 소득 기준: $208,917

앨라배마
• 상위 1% 소득 기준: $466,719
• 상위 5% 소득 기준: $209,636

켄터키
• 상위 1% 소득 기준: $447,370
• 상위 5% 소득 기준: $199,963

아칸소
• 상위 1% 소득 기준: $446,276
• 상위 5% 소득 기준: $198,233

뉴 멕시코
• 상위 1% 소득 기준: $418,970
• 상위 5% 소득 기준: $201,646

미시시피
• 상위 1% 소득 기준: $383,128
• 상위 5% 소득 기준: $181,094

웨스트 버지니아
• 상위 1% 소득 기준: $374,712
• 상위 5% 소득 기준: $183,973


전체 0

전체 745
번호 제목 작성일
745
5월 11일 코로나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
2023.01.31
2023.01.31
744
고의 추락으로 가족 살해하려 한 40대 ‘철창행’
2023.01.31
2023.01.31
743
미국에서 가장 로맨틱한 주는?
2023.01.31
2023.01.31
742
카운터에서 '새치기'당했던 남성.. 100만불 복권 당첨
2023.01.31
2023.01.31
741
1,000명의 시각장애인 수술을 지원한 유투버
2023.01.30
2023.01.30
740
버려진 고양이 600마리 이상 입양한 여성
2023.01.30
2023.01.30
739
당근마켓이 공개한 '겨울간식' 1위는? (2)
2023.01.30
2023.01.30
738
까페 휘젓고 다니는 '꼬마빌런'.. 함께 있던 부모는??
2023.01.30
2023.01.30
737
송중기, `혼전임신+재혼` 발표
2023.01.30
2023.01.30
736
서강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女.. 극적 구조
2023.01.28
2023.01.28
735
버스에서 성추행 남성을 본 전 프로복서 챔피언의 결정은?
2023.01.27
2023.01.27
734
고 신해철 집도의, 사망사고 뒤 실형만 세 번째…의사면허는?
2023.01.26
2023.01.26
733
블룸버그 “한국인 명품사랑 배경엔 집값 상승과 욜로"
2023.01.26
2023.01.26
732
인종차별 논란 디즈니 놀이기구 문닫아…’흑인공주’ 테마로 변경
2023.01.26
2023.01.26
731
허위로 서류 위조해 4일동안 고등학교 다닌 29세 여성
2023.01.26
2023.01.26
730
할로윈 호박 바구니에 '얼굴 낀' 사슴 구조
2023.01.25
2023.01.25
729
트위터, 미국·영국서 사무실 임대료 체납으로 피소
2023.01.25
2023.01.25
728
월마트, 최저시급 14불로 17% 올려…”구인난 지속”
2023.01.25
2023.01.25
727
‘핵주먹’에게 30년 전 성폭행 당했다…타이슨 상대 손배소
2023.01.25
2023.01.25
726
“모든 주에서 상위 1% 부자 되려면 얼마 벌어야 할까”
2023.01.25
2023.01.25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