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일론 머스크 “테슬라, 내년 휴머노이드로봇 생산”

작성일
2022-04-10 14:27
텍사스공장 개장…”풍요의 시대 온다…사람 하기 싫은 일 다할 것”
전문가 “내년까지 불가능” 반박…머스크 “사이버트럭 내년 생산”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내년 휴머노이드 로봇(사람과 닮은 로봇) 생산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8일 CNBC방송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전날 저녁 텍사스주 오스틴의
새 공장 ‘기가팩토리 텍사스’ 개장식에서 “바라건대 내년에 옵티머스(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 버전1의
생산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옵티머스는 “사람들이 하고 싶어하지 않는 어떠한 일도 다 할 수 있을 것이고,
‘풍요의 시대’를 가져올 것”이라고 머스크 CEO는 자신했다.

그는 이 로봇이 “테슬라 자동차보다 세상을 더 크게 바꿀 것”이라면서
“아마 상상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났다.
지난 2018년 인공지능(AI)이 핵무기보다 무섭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던 머스크 CEO는
이날 행사에서 “사람들은 옵티머스 개발 과정을 지켜보면서 이것이 안전하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될 것”
이라며 “터미네이터 같은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옵티머스는 테슬라 전기차의 자율주행 기능에 사용되는 것과 똑같은 반도체와 센서를 사용하며,
키 173㎝로 인간과 비슷한 모습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AI 연구자이자 기업인인 게리 마커스는 CNBC에 내년 말까지
어떠한 로봇도 인간의 모든 일을 대신할 수 없다는 데 돈을 걸겠다며
“테슬라는 상대적으로 단순한 임무인 (자율)주행조차 확실히 해결하는 데 근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마커스는 “아직 한 번도 대중에 공개된 적이 없는 로봇이 내년이나 내후년에
모든 인간의 일을 해결한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머스크 CEO가 신제품에 대해 과장된 언급을 많이 하고, 실제 생산은 당초 발표보다
늦어지는 사례가 많았다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1만5000명을 초청한 ‘사이버 로데오’라는 이름의 이날 오스틴 공장 행사에서
머스크 CEO는 검은색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무대에 올라 출시가 계속 미뤄진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 생산을 내년에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밖에 세미트럭인 ‘로드스터’ 생산 계획을 공개한 머스크 CEO는
“올해는 확장의 한 해가 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신제품들이 물결처럼 밀려올 것”이라고 장담했다.

WNsBtnZ.jpg
rAJbOqD.jpg



전체 0

전체 599
번호 제목 작성일
599
가정집 침입한 야생 터키
2022.10.05
2022.10.05
598
생일파티에서 콘크리트 바닥이 무너진 이유
2022.10.04
2022.10.04
597
전설의 일본 레슬러 안토니오 이노키 79세로 별세
2022.10.03
2022.10.03
596
"남성 승무원도 치마에 하이힐 허용" 파격 정책낸 항공사
2022.10.01
2022.10.01
595
경기 잘 마치고 '몸싸움' 벌인 테니스 선수들
2022.09.30
2022.09.30
594
가정집 방문한 '곰 세마리'
2022.09.28
2022.09.28
593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14마리 고래의 미스터리
2022.09.28
2022.09.28
592
'추락사' 위험 여자아이 구하고 '성추행범'으로 몰린 억울한 사연
2022.09.28
2022.09.28
591
폰타나에서 가정 총격사건 발생, 남편이 아내 살해
2022.09.27
2022.09.27
590
최근 미국에서 화제인 2002년생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1)
2022.09.27
2022.09.27
589
프로복서가 경기 진후 자신을 응원하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 행동
2022.09.26
2022.09.26
588
중년 남성 피말린 20대 스토킹녀
2022.09.26
2022.09.26
587
불타는 집에서 가족 탈출 도운 '아마존 딜리버리 기사'
2022.09.24
2022.09.24
586
'젊은 여성'이 무릎으로 도로를 기어간 이유
2022.09.24
2022.09.24
585
마차보고 당황한 '테슬라 AI'
2022.09.24
2022.09.24
584
'역대급 보상금' 지급 내건 잃어버린 반려견 찾기
2022.09.21
2022.09.21
583
오렌지 카운티 '티모빌 매장' 습격 사건
2022.09.21
2022.09.21
582
야구장에서 팬티만 빼고 옷 다 벗어던진 남성
2022.09.21
2022.09.21
581
'100주년 기념'해 새단장하는 헐리우드 사인
2022.09.19
2022.09.19
580
'급성 심장마비' 일으킨 이웃 구한 부부
2022.09.19
2022.09.19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