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그린란드 빙하 녹은물 사흘새 180억t…"반바지입고 다녀"

작성일
2022-07-20 23:29
지난 주 북극권 그린란드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빙하가 더 빨리 녹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CNN방송은 그린란드 북부의 낮기온이 최근 며칠간 평년보다 섭씨 5도 이상 높은 16도 정도로 유지돼
대륙빙하가 녹은 물이 강을 이뤄 바다로 대량 유입됐다고 20일(현지시간) 현지 과학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에 따르면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그린란드 빙하가 녹아 바다로 흘러간 물은
하루 평균 60억t, 모두 180억t에 달했다.

물 60억t이면 올림픽 공식 수영장 720만개를 가득 채우거나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전체(남한 면적 3분의 2 정도)를 30㎝ 깊이로 덮는 양이다.

테드 스캠보스 빙설자료센터 선임 과학자는 "30∼40년 기후 평균을 볼 때 지난주는 비정상"이라며
"빙하가 더 많이 녹는 추세였는데 이번엔 급격했다"고 말했다.

과학계는 빙하가 급격히 녹아 5천320억t의 물을 바다로 유입된 2019년과 같은 상황이 올해도 되풀이될까
우려한다고 CNN방송은 지적했다.

당시 봄과 7월에 닥친 이상고온으로 그린란드 대륙빙하 표면의 거의 전부가 녹으면서
지구 해수면이 영구적으로 1.5㎜ 높아졌다.

그린란드에 있는 빙하가 모두 녹는다면 지구 해수면은 7.5m 상승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대다수 과학자는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증가로 지구 기온이 상승하며 기후가 변해
그린란드 빙하가 급격히 녹는다고 본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은 기후변화 때문에 그린란드 대륙빙하의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연구 결과를 2020년 발표했다.

연구진은 34년 치 그린란드 빙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더는 연간 강설량으로
여름에 녹는 빙하를 메울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1990년대까지도 빙하가 녹는 만큼 다시 얼어붙을 확률이 50%였으나 이제 빙하가 증가할 빈도가
100년에 한 번꼴로 줄었다는 것이다.

그린란드에 머무는 과학자들도 온난화를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덴마크 코펜하겐대 닐스보어연구소의 기후학자 아슬라크 그린스테드는
"지금 기온은 스키가 달린 비행기가 착륙하지 못할 정도"라고 말했다.

CNN은 과학자들이 잠시 쉬는 동안 상대적으로 온난한 날씨를 이용해
반바지를 입고 빙하 위에서 배구를 한다고 전했다.


전체 0

전체 777
번호 제목 작성일
777
유아인, 프로포폴 투약 관련 경찰 조사.."적극 협조소명"
11:32
11:32
776
16세 소년 범죄자에서 사업가로 성공한 남성
09:57
09:57
775
스페인 고등법원, 거리에서 '알몸'으로 걸을 수 있는 남성의 권리 인정
2023.02.07
2023.02.07
774
급식에 '치킨·수박' 나온 미국 중학교.. "인종차별" 논란..
2023.02.07
2023.02.07
773
이승기 이다인, 4월 결혼
2023.02.07
2023.02.07
772
"친구 하나 없어"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교 생활 고백
2023.02.07
2023.02.07
771
한국 관광객 구해준 미국인 부부에 한국여행 ‘선물’
2023.02.07
2023.02.07
770
밤마다 '자유롭게(?)' 파트너 바꾸며 한집에 사는 두 커플
2023.02.07
2023.02.07
769
‘가스레인지 인체유해’ 논란…사용금지 검토
2023.02.06
2023.02.06
768
박수홍, '23세 연하' 아내의 애정 넘치는 메이크업
2023.02.06
2023.02.06
767
“나쁜 사람이 AI 쓰면 어쩌나”…ChatGPT 개발자의 걱정
2023.02.06
2023.02.06
766
튀르키예 지진 사망자 912명 미 지질조사국 “사망자 1만명 넘을 수 있어”
2023.02.06
2023.02.06
765
아들에게 달려드는 개 발로 밀었다가 r구타당한 아빠
2023.02.06
2023.02.06
764
비행기 출발전에 '난투극 벌인 여성들' 이유는?
2023.02.06
2023.02.06
763
CDC, EzriCare 인공눈물 위험성 경고
2023.02.04
2023.02.04
762
中, `美 본토 비행` 정찰풍선 "중국 비행선" 인정…유감 표명
2023.02.03
2023.02.03
761
블랙핑크 제니, 아부다비에 핀 새빨간 장미꽃 한 송이
2023.02.03
2023.02.03
760
한소희, 흰 티셔츠+청재킷 입었을 뿐인데…하이틴 영화 한 편 뚝딱
2023.02.03
2023.02.03
759
포르투갈의 가축 수호견 'Bobi'.. 새로운 최고령 개 기록 달성
2023.02.03
2023.02.03
758
중국, 빵 사먹은 초등학생.. 독극물 중독으로 사망
2023.02.03
2023.02.03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