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애플·골드만삭스마저 ‘감원’ 칼바람… 경제 전망 “시계제로”

작성일
2022-07-20 12:04
애플·골드만삭스마저 ‘감원’ 칼바람… 경제 전망 “시계제로”


경기 침체 우려로 글로벌 대기업들이 긴축 경영에 나선 가운데 시총 2조4,000억 달러로
세계 시가총액 1위 애플과 세계 최대 투자은행 중 하나인 골드만삭스마저 ‘감원 대열’에 합류했다.
식을 줄 모르는 인플레이션과 ‘강달러’에 따른 수익성 악화에 대비해 세계적인 기업들도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설 정도로 세계 경제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불확실성에 빠졌음을 방증한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내년 일부 사업 부문의 채용과 연구개발(R&D) 예산을 축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해마다 직원 수를 5~10%씩 늘려왔지만 내년에는 충원을 일부 부서에 한정하고
규모도 최소화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애플의 고용 축소는 (경기침체 등) 사업 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월가의 대표 금융사인 골드만삭스도 이날 “향후 투자와 지출 계획을 면밀하게 재검토할 것”이라며
인건비 등 지출을 최소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데이빗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2분기 실적을 공개하면서도
“인플레이션이 경제에 깊이 자리잡았다”며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돼
모든 자원을 신중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로이터 등 외신들은 일제히 “골드만삭스 역시 감원에 뛰어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런 움직임은 최근 글로벌 대기업들 사이에서 감원 바람이 거세지는 가운데 나왔다.
특히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투자 위축을 우려한 테크 분야에서
고용을 줄이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최근 직원들에게
“핵심 기술직을 제외하고는 채용 속도를 늦추겠다”는 e메일을 돌렸고 전기자동차 1위 기업인 테슬라는
지난달 자율주행차 부문(오토파일럿) 직원 200명 이상을 정리 해고했다.
업계 2위인 리비안 역시 이달 전체 직원의 5%를 줄일 계획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전체 직원의 1%인 약 1,800명을, 트위터는 인사 담당 부서 직원 30%를 지난달 각각 해고했다.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도 올해 신규 채용을 당초 계획의 70% 정도만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외에도 중국 빅테크 텐센트가 최대 50%에 달하는 감원을 추진 중이고 동영상 서비스 ‘틱톡’ 운영사인
바이트댄스도 유럽과 미국 지사에서 고용 축소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세계적인 대기업들까지 감원이라는 최후 수단을 동원해 긴축에 나서게 한 것은 불투명한 경제 상황이다.
마켓워치는 “인플레이션 폭풍과 우크라이나 전쟁, 공급망 위축, 경기 침체 가능성이 분기 실적 공개를
준비하는 (테크 분야) 대기업들을 비용 절감으로 내몰고 있다”고 진단했다.

여기에 미국의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촉발된 달러화 ‘초강세’ 역시 기업들을 긴축에 나서게 한 요인이다.
강달러는 미국 대기업들이 해외 사업으로 벌어들이는 이익에 환차손을 발생시켜 결과적으로 수익성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IBM은 이날 매출이 전년 비 9% 뛰는 등 호조인 2분기 실적을 공개했지만
짐 캐비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올해 달러화 강세로 환손실이 35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시간외거래에서 주가가 4% 이상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대기업들마저 지출에 신중을 기해야 할 정도로 경제 사정이 ‘시계 제로’에 빠졌다고 지적한다.
솔로몬 CEO는 “경기 침체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위기가 결합돼 사업 환경이 매우 복잡해졌다”고 짚었다.


전체 0

전체 777
번호 제목 작성일
777
유아인, 프로포폴 투약 관련 경찰 조사.."적극 협조소명"
11:32
11:32
776
16세 소년 범죄자에서 사업가로 성공한 남성
09:57
09:57
775
스페인 고등법원, 거리에서 '알몸'으로 걸을 수 있는 남성의 권리 인정
2023.02.07
2023.02.07
774
급식에 '치킨·수박' 나온 미국 중학교.. "인종차별" 논란..
2023.02.07
2023.02.07
773
이승기 이다인, 4월 결혼
2023.02.07
2023.02.07
772
"친구 하나 없어"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교 생활 고백
2023.02.07
2023.02.07
771
한국 관광객 구해준 미국인 부부에 한국여행 ‘선물’
2023.02.07
2023.02.07
770
밤마다 '자유롭게(?)' 파트너 바꾸며 한집에 사는 두 커플
2023.02.07
2023.02.07
769
‘가스레인지 인체유해’ 논란…사용금지 검토
2023.02.06
2023.02.06
768
박수홍, '23세 연하' 아내의 애정 넘치는 메이크업
2023.02.06
2023.02.06
767
“나쁜 사람이 AI 쓰면 어쩌나”…ChatGPT 개발자의 걱정
2023.02.06
2023.02.06
766
튀르키예 지진 사망자 912명 미 지질조사국 “사망자 1만명 넘을 수 있어”
2023.02.06
2023.02.06
765
아들에게 달려드는 개 발로 밀었다가 r구타당한 아빠
2023.02.06
2023.02.06
764
비행기 출발전에 '난투극 벌인 여성들' 이유는?
2023.02.06
2023.02.06
763
CDC, EzriCare 인공눈물 위험성 경고
2023.02.04
2023.02.04
762
中, `美 본토 비행` 정찰풍선 "중국 비행선" 인정…유감 표명
2023.02.03
2023.02.03
761
블랙핑크 제니, 아부다비에 핀 새빨간 장미꽃 한 송이
2023.02.03
2023.02.03
760
한소희, 흰 티셔츠+청재킷 입었을 뿐인데…하이틴 영화 한 편 뚝딱
2023.02.03
2023.02.03
759
포르투갈의 가축 수호견 'Bobi'.. 새로운 최고령 개 기록 달성
2023.02.03
2023.02.03
758
중국, 빵 사먹은 초등학생.. 독극물 중독으로 사망
2023.02.03
2023.02.03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