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남주혁이 소년원 간 것도 아니잖아?"…김갑수, '학폭논란' 남주혁 옹호 논란

작성일
2022-07-12 07:29
문화 평론가 김갑수 씨가 학폭 가해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남주혁을 옹호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김갑수는 지난 11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남주혁의 학폭 논란을 언급하면서
"(학교폭력 의혹)이 계속 반복되면서 누군가가 사적 앙갚음을 위해 폭로하는 것 같다는 의문이 든다.
인생에서는 누군가와 다투는 게 당연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학창 시절에는 찌질한 면도 있고 거친 면도 있지 않나.
(남주혁이 학폭 가해자여도) 되게 정상적인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특히 "그 사람의 됨됨이에 뭐 그리 집착하나. 배우는 연기력으로 보면 된다.
분명하지도 않은 누군가의 악담을 쫓아다니면서 욕을 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또 '학교폭력이 단순한 성장 과정은 아니지 않냐'는 질문에는 "학교폭력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야 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남주혁의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피해자들은 지금도 잠을 못 이루고 있고, 정신과 약을 먹고 있고,
강박·신경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하지만 많은 부분 과장이 섞여 있다"고 남주혁을 옹호했다.

그러면서 "모든 소송은 공평해야 하는데 한쪽은 악마가 되고 한쪽은 착하고 불우한 피해자가 돼서
떠도는 모습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을 드러냈다.



김갑수는 "남주혁은 약간 껄렁하기도 하고 재능도 있고 열심히 살기도 한 어떤 연예인일 것이다.
그 정도 연예인에 그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 살아남을 사람이 누가 있겠나"라며
"남주혁이 소년원에 가거나 퇴학당한 것도 아니지 않나.
의혹이 사실이어도 피해자가 별로 불쌍하거나 그렇지 않다"고 말해 공분을 샀다.

한편 남주혁은 최근 학창시절 동급생에개 빵셔틀, 스파링 등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남주혁의 소속사는 사실무근을 주장하고 있지만, 첫 폭로자 외 다른 피해자가 등장하며 논란이 가중됐다.


[텐아시아]


전체 9

  • 2022-07-13 04:00

    저 학폭 쓰레기 새끼보다 더한 개 쓰레기가 나왔네. ㅋㅋㅋ
    고작 돈 몇 푼에 양심따윈 안중에도 없는 매국노 같은 후안무치한 버러지 새끼가 자칭 평론가랍시고
    어불성설 횡설수설 개소리를 아가리에서 쏟아져 나오는데로 쳐 씨부리고 자빠지고 앉았네. ㅉㅉㅉ


    • 2022-07-17 20:56

      이수정 같은여자가 노랑머리라고 하는 정신나간 여자하고 티비에 나와서 헛소리하는건 봤니? 교수라고 하던데 그런 여자도 교수라더라


      • 2022-07-18 21:50

        갑자기 밑도 끝도없이 좆나 개뜬금 없는 다른 암컷충 공격이네? ㅋㅋㅋ
        그 암컷 버러지 새끼 잘못 성토하는 기사 글에다 가서 싸대, 병신아. ㅋㅋㅋ
        애먼데서 타겟 잘못잡고 섀도우복싱 망상자위질 염병이나 떨지 말고. ㅉㅉㅉ
        하여간 정치기생충 버러지 새끼들은 똥 오줌 쌀 데 안 쌀 데를 못 가려요. ㅉㅉㅉ


  • 2022-07-14 08:30

    아들,딸은 모르겠고 손자,손녀 대대로 학폭이나 당해라.


  • 2022-07-14 20:30

    난 너네들이 악플쓰는 이유를 모르겠어 나도 학폭을당한 피해자로서 이름 확실히 기억해 85년생 군산살던 원 x x 난 군산살던 86년생 김슬기였지 지금은 이름 바꿨어 그걸찾아 내는게 네티즌수사대 너네가 할일 아닐까?? 근데 난 좋아하는게 확실히 있었어 그래서 버틸수가 있었어 지금도 약은 안먹어 공황장애다 뭐다 (학폭을당한 네들이 웃겨 )학폭을당한 나두 잘사는데 학폭 저지른애가 연예인이라고 같이죽자는 너네 마인드가 졸라 웃겨 ㅋㅋㅋ랑 ㅗㅗㅗ는 악플이고 구지 찾아내서 캡쳐해서 말 한마디만해도 살려주세요하고 존나 빌어댈것들이 감당도 안되는 악플을 쓰는게 참 웃겨 난


    • 2022-07-16 07:44

      이 병신 새끼는 뭔 횡설수설하고 자빠졌냐? 조현병이냐? ㅋㅋㅋ
      여기서 정신병 자랑떨고 자빠지지 말고 가서 약이나 쳐먹어라. 약먹고 잘 시간 지난 거 같으니깐. ㅉㅉㅉ
      저 쓰레기 연예충 새끼 빠충년인지 그냥 단순 고용된 좆선족 알바충인지는 모르겠지만 개소리를 싸대려도 한글이나 제대로 쳐 배우고 싸재껴라. ㅋㅋㅋ


      • 2022-07-17 20:58

        너 정신병 있지?


        • 2022-07-18 21:46

          뭐래, 이 미친 새끼는? ㅉㅉㅉ
          딱 보니깐 수컷충은 괜찮지만 암컷충은 페미충으로 몰아가는 내로남불 저능병신인 걸로 보이네. ㅋㅋㅋ


  • 2022-07-26 23:51

    조센징들 툭하면 개거품 물고 흥분하네


전체 666
번호 제목 작성일
666
2022 미스 베네수엘라
2022.11.18
2022.11.18
665
2024파리 올림픽 마스코트 공개
2022.11.14
2022.11.14
664
가정용 보안카메라에 포착된 강도 3명
2022.11.12
2022.11.12
663
운전중 '날아든' SUV 차량
2022.11.12
2022.11.12
662
챌린저 우주왕복선 조각 발견한 다큐 제작진
2022.11.12
2022.11.12
661
바다에 떠다니던 1.3톤 코카인 발견
2022.11.10
2022.11.10
660
인도에서 야생표범이 대낮에 주민들 공격
2022.11.07
2022.11.07
659
핵전쟁이 무서워 뒷마당에 대피소 설치한 남성
2022.11.07
2022.11.07
658
2년전 미인대회서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커플
2022.11.04
2022.11.04
657
GPS 지시대로 운전했던 두 아이의 아빠, 파손된 다리 추락사고로 사망
2022.11.04
2022.11.04
656
Monterey 베이에서 고래 만난 멍멍이
2022.11.02
2022.11.02
655
스위스 알프스 산맥을 가로지르는 세상에서 가장 긴 기차
2022.11.02
2022.11.02
654
Chick-fil-A : 직원들에게 4일의 주말을 주는 새로운 근무 일정 실시
2022.11.02
2022.11.02
653
노부부의 카트 이동을 도와주는 멍멍이
2022.11.02
2022.11.02
652
Fitbit Sense 2 얼리 블랙 프라이 데이 세일로 $199에 구입 가능
2022.11.01
2022.11.01
651
Costco에서 파는 Foster Farms 냉동 치킨 패티 리콜
2022.11.01
2022.11.01
650
경찰에 정지명령 받자 '포레스트 검프'처럼 뛰어 달아난 남성 (1)
2022.11.01
2022.11.01
649
식당 지붕으로 올라가 천장 뚫고 들어온 도둑
2022.11.01
2022.11.01
648
Costco에서 물건 구입 후 재판매로 6천불을 벌다!!??
2022.10.31
2022.10.31
647
길 잘못 들었다가 4명 구출한 남자
2022.10.31
2022.10.3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