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가주 트럭 운전사 7만명 운행중단 위기

작성일
2022-07-11 10:34
img3.jpg
연방 대법원의 결정으로 가주의 독립계약자 구분 강화법인 AB 5가 트럭 물류업계에
지난 7일부터 적용되기 시작했다. 약 7만명의 트럭커가 현업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우려로
고물가 속 물류비와 소매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대법원은 지난해 8월 가주트럭킹협회(CTA)가 제기한 AB 5의 연방 운송행정법 위반 심사 청원을 지난달 30일 기각했다.
지난해 4월 제9 연방 순회항소법원이 위반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결정을 재확인한 것으로
CTA가 제기한 AB 5의 예비적 금지명령 또한 해제됐다.

이에 따라 대법원 결정 이후 7일이 지난 7일부터 트럭업계는 AB 5를 준수할 상황에 처했다.
트럭회사들은 이미 자사 직원으로 구분한 근로자는 이전대로 처우하면 된다.
하지만 독립계약자로 구분했던 근로자는 소위 ‘ABC 테스트’를 거쳐 3가지 기준 중
하나라도 만족하지 않으면 직원으로 구분해 최저임금, 유급휴가, 상해 및 실업보험 등의 베네핏을 제공해야 한다.

3가지 기준은
▶업무수행과 관련해 사업주의 직접적인 지휘나 통제 아래 있지 않을 것
▶통상적인 사업주 회사 업무에서 벗어난 업무를 수행할 것
▶사업주와 동일한 영역에서 독립된 사업을 수행할 것 등이다.


CTA는 성명을 통해 “심각한 공급망 위기에 기름을 끼얹은 결정”이라며
“당장 약 7만명의 독립계약자 트럭커들이 운전대를 놓는 상황이 발생하고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트럭 회사들의 반발도 이어졌다. ‘AB 트럭킹’의 빌 아부디 대표는
“오클랜드 항의 경우, 하루 평균 9000명의 트럭커가 드나드는데 이 중 90%는 독립계약자”라며
“트럭 회사들이 업무량이 늘면 유연하게 독립계약자를 써왔는데 앞으로는 불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B 5를 위반하지 않으려면 더 많은 트럭과 운전자를 둬야 하는데 경영 부담이 크다는 입장이다.

한 달여 전에 본인의 트럭을 장만했다는 한 트럭커도 “직접 보스가 되려고 트럭을 샀는데 내 뜻과는 상관없이
다시 직원이 되라는 것”이라며 “그게 싫다면 해본 적도 없는 복잡한 항만청과의 협상, 서류 작업 등을
직접 해결해야 하는데 그냥 타주로 떠날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ITC 로지스틱스’의 폴 브레셔 부사장도 “이해할 수 없는 법 체계로 가주에 남을 트럭커는 점차 줄어들 것”이라며
“결국 공급망 문제를 심화시켜 가주의 물류비, 소매가가 오르는 재앙을 겪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초 우버, 리프트 등 플랫폼 근로자 보호를 위해 발의됐던 AB 5는 2019년 9월 의회를 통과했지만
이후 주민발의안 22 통과로 플랫폼 근로자는 예외가 됐고 트럭 물류업계로 불똥이 튀었다고 분석했다.

주 하원 소속 공화당 의원들이 개빈 뉴섬 주지사 측에 기존 AB 5 예외 분야인 건축업계 트럭 운송처럼
상업용 트럭 분야도 예외 또는 유예를 요구했지만,주지사실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전체 1

  • 2022-07-14 08:36

    아직도 가리복니아주(캘리포니아) 쓰는 사람이 있네. 한자음인데 좀 바꿔부를때도 되지 않음?


전체 599
번호 제목 작성일
599
가정집 침입한 야생 터키
2022.10.05
2022.10.05
598
생일파티에서 콘크리트 바닥이 무너진 이유
2022.10.04
2022.10.04
597
전설의 일본 레슬러 안토니오 이노키 79세로 별세
2022.10.03
2022.10.03
596
"남성 승무원도 치마에 하이힐 허용" 파격 정책낸 항공사
2022.10.01
2022.10.01
595
경기 잘 마치고 '몸싸움' 벌인 테니스 선수들
2022.09.30
2022.09.30
594
가정집 방문한 '곰 세마리'
2022.09.28
2022.09.28
593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14마리 고래의 미스터리
2022.09.28
2022.09.28
592
'추락사' 위험 여자아이 구하고 '성추행범'으로 몰린 억울한 사연
2022.09.28
2022.09.28
591
폰타나에서 가정 총격사건 발생, 남편이 아내 살해
2022.09.27
2022.09.27
590
최근 미국에서 화제인 2002년생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1)
2022.09.27
2022.09.27
589
프로복서가 경기 진후 자신을 응원하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 행동
2022.09.26
2022.09.26
588
중년 남성 피말린 20대 스토킹녀
2022.09.26
2022.09.26
587
불타는 집에서 가족 탈출 도운 '아마존 딜리버리 기사'
2022.09.24
2022.09.24
586
'젊은 여성'이 무릎으로 도로를 기어간 이유
2022.09.24
2022.09.24
585
마차보고 당황한 '테슬라 AI'
2022.09.24
2022.09.24
584
'역대급 보상금' 지급 내건 잃어버린 반려견 찾기
2022.09.21
2022.09.21
583
오렌지 카운티 '티모빌 매장' 습격 사건
2022.09.21
2022.09.21
582
야구장에서 팬티만 빼고 옷 다 벗어던진 남성
2022.09.21
2022.09.21
581
'100주년 기념'해 새단장하는 헐리우드 사인
2022.09.19
2022.09.19
580
'급성 심장마비' 일으킨 이웃 구한 부부
2022.09.19
2022.09.19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