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심각한 탈모 환자, 모발 80% 다시 자랐다"

작성일
2022-05-27 10:26
미국의 한 제약회사가 탈모증을 잠재적으로 치료하는 약물을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약물은 임상시험 결과 탈모 환자 10명 가운데 4명은
6개월 이내에 머리카락의 80%가 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의 제약사 콘서트 제약은
‘CTP-543’이라고 불리는 먹는 탈모 치료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약물은 면역 반응 중에 활성화되는 효소인 ‘JAK1’ 및 ‘JAK2’를 억제함으로써 탈모를 치료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지난 6개월 동안 미국과 캐나다, 유럽 등지에서 18~65세 사이의
원형 탈모증 환자 706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평균적으로 연구 시작 당시 머리카락의 16%만 가지고 있었고,
50% 이상 지닌 사람은 전혀 없었을 정도로 심각한 탈모증을 앓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을 위약 복용 그룹, 8㎎ 알약 1일 2회 투여 그룹,
12㎎ 알약 1일 2회 투여한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뉘어
8mg 1일 2회 알약 또는 12mg 1일 2회 복용했다.

그 결과 위약이 아닌 알약을 투여한 두 그룹 모두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는 효과를 보였으며, 높은 용량을 받은 사람의 총 41.5%는
모발 재생률이 80%였다.
또 낮은 용량을 투여받은 사람들의 30%가 모발이 80%까지 재생하는 경험을 했다.

그럼에도 두통이나 여드름, 감염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는
5% 미만에 불과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앞으로 콘서트 제약은 51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을 한 뒤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또 내년에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전체 0

전체 312
번호 제목 작성일
312
이지아, 고혹적 여신美..아름다움 그 자체
12:58
12:58
311
한지혜 딸 돌잔치, ♥정혁준 검사 아내보다 더 신난 딸바보 '좋아죽네'
09:18
09:18
310
"죄송" 방탄소년단 뷔, 박보검과 비교된 귀국길…결국 사과
09:17
09:17
309
유이, 카페 사장 됐다..개업하자마자 응원간 하희라·이태란
09:16
09:16
308
남주혁 학폭 추가 피해자 “평생 고통 속에 살았다”…소속사는 부인
09:14
09:14
307
알바생이 잘못 제조된 음료를 받은 남성의 갑작스런 행동
2022.06.28
2022.06.28
306
줄넘기 하나로 세계를 돌아다니는 여성
2022.06.26
2022.06.26
305
LA : 패서디나 병원 앞에서 노숙자에게 폭행당한 의사
2022.06.25
2022.06.25
304
2022 웨스터민스터 독 쇼, 1등은 블러드하운드 '트럼펫'
2022.06.25
2022.06.25
303
시카고 : 7-11 직원 폭행한 남성 제압한 주짓수 관장
2022.06.24
2022.06.24
302
경기 후 물속으로 가라앉은 선수, 지체없이 뛰어 들어 구한 코치
2022.06.24
2022.06.24
301
플로리다 : 담배 피러 나왔다가 악어에게 뜯긴 남성
2022.06.24
2022.06.24
300
LA : 한인타운 버스 정류장서 묻지마 폭행 당한 아시안계 해군 참전용사
2022.06.23
2022.06.23
299
LA : 개 2마리와 산책하던 여성 벼락에 맞고 숨져..
2022.06.23
2022.06.23
298
번호 따다 까이고 진상부리던 남성의 최후
2022.06.23
2022.06.23
297
24살 여성이 음식 배달시 한 요청 사항
2022.06.23
2022.06.23
296
300kg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 발견
2022.06.22
2022.06.22
295
불륜녀와 손잡고 입국하다 딱 걸린 남성
2022.06.22
2022.06.22
294
유치원 코스프레에서 '이 직업' 선택한 아이
2022.06.22
2022.06.22
293
회사 화장실에 '대변 분쇄기' 설치한 사장님
2022.06.22
2022.06.22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