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참사…어린이 18명 등 21명 사망

작성일
2022-05-24 21:27
24일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어린이 18명 등 최소 21명이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총격 사건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총격은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했다.

총격범은 샌안토니오에서 85마일 가량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18살 샐버도어 라모스로 확인됐다. 그는 사건 현장에서 사망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끔찍하게도 18명의 학생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교사 3명도 희생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라모스가 권총을 마구 쐈고, 소총도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범인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관 2명도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CNN·ABC 방송에 따르면 라모스는 직접 차를 몰고 학교에 도착해
무고한 어린이들을 향해 총을 쐈다.

그는 또 학교에 진입하기 직전에는 자신의 집에서 할머니를 향해 총격을 가했다.

당국은 범행 동기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총격 사건 직후 유밸디 지역의 모든 학교는 폐쇄됐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과 중무장 차량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다.

유밸디는 멕시코와 국경 지대에서 약 75마일(120㎞) 떨어진
인구 1만6000 명의 소도시다.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는 일반 주택가에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10살 여자아이·60대 여성 중태…희생자 더 늘 수도

부상자들은 현재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과 인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하지만, 중상을 입은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희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유밸디 병원은 앞서 어린이 15명이 구급차와 버스로 이송돼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샌안토니오의 유니버시티헬스 병원은 이번 총격과 관련해
10살 여자아이와 66세 여성을 치료 중이고 모두 중태라고 전했다.

아울러 샌안토니오의 육군 의료센터도
어른 2명을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다.


◇샌디 훅 이후 10년 만에 초등학교서 최악 총기 참사

미국 현지 언론들은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샌디 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당시 사건으로 어린이 20명, 어른 6명이 목숨을 잃었다.

AP 통신은 “10년 전 샌디 훅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 이후
미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가장 치명적인 사건”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텍사스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이 희생된 학교 총기 사건이고,
10명이 숨졌던 휴스턴의 샌타페이 고등학교 총격 이후 4년 만에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긴급 연설 예정…조기 게양 지시

한국과 일본 순방을 마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귀국하는 대로 긴급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며 이날 저녁 백악관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총격의 희생자를 애도하는 조기 게양도 지시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무분별한 폭력에 따른 희생자들을 기리는 의미”라고 말했다.


범인 라모스가 범행 직전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ABC뉴스


전체 0

전체 368
번호 제목 작성일
368
시카고 총기난사범, 70발 난사하고 여장한 채 도주
2022.07.06
2022.07.06
367
미국인들, 인플레에 ‘팬데믹 저축’ 꺼내쓴다
2022.07.06
2022.07.06
366
총기난사 현장의 2살 아기…부모 피살 확인
2022.07.06
2022.07.06
365
“우리집에 숨어요”…총기난사서 30명 구한 평범한 이웃
2022.07.06
2022.07.06
364
'日건물 월세만 3억' 장근석, 1000억대 자산가 맞아? 현실은 '소탈甲'
2022.07.05
2022.07.05
363
"'런닝맨'서 나가라"…전소민, 악플러 댓글 SNS에 박제했다 (2)
2022.07.05
2022.07.05
362
전현무 닮았다고 난리난 현영 매니저
2022.07.05
2022.07.05
361
“단속피해 달아나는 흑인에 60발 총격” (1)
2022.07.05
2022.07.05
360
연하남친 뺏었다며 유망 사이클선수 살해 후 외국 도주
2022.07.05
2022.07.05
359
주요항공사, 항공권 예약시 제3의성 ‘X젠더’ 허용
2022.07.05
2022.07.05
358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5만불 성금
2022.07.05
2022.07.05
357
표절로 성공?…중국 패션 ‘쉬인’ 미국서 무더기 피소
2022.07.05
2022.07.05
356
구정물 위에 둥둥 떠있는 할아버지 구출하고 봤더니..
2022.07.05
2022.07.05
355
여자배구 김연견 전격 결혼발표 (1)
2022.07.04
2022.07.04
354
김미려♥정성윤 논 뷰 집 공개 "넓어서 종아리 알 배겨"
2022.07.04
2022.07.04
353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31구 발견…경찰 수사 착수
2022.07.04
2022.07.04
352
"카페, GD는 되고 이효리는 안되는 이유?" 전여옥, 이번엔 네티즌 조목조목 반박 (1)
2022.07.04
2022.07.04
351
야노시호, '173cm DNA' 고스란히 물려받은 딸 추사랑과 보트 유유자적!
2022.07.04
2022.07.04
350
"신혜성, 건강 많이 안 좋아"…앤디 결혼 불참·신화 불화설 종결
2022.07.04
2022.07.04
349
시카고 교외 퍼레이드 총격 사망자 5명…16명 입원
2022.07.04
2022.07.04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