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중고품 거래 시장’ 골드러시 시대 열렸다

작성일
2022-05-17 07:59
중고품 시장이 호황을 누리며 ‘중고품 골드러시’ 시대를 맞고 있다.

중고 의류 및 중고 신발에서 중고 가구에 이르기까지
재판매는 최근 몇 년 동안 소매업의 가장 큰 변화로 급부상했다.

빈티지 등 중고 의류가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면서 재판매하려는
사람들이 지역 중고품 매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LA 한인타운의 중고명품 전문 매장 보보스 관계자는 “중고 명품 판매와
구매 모두 상승했다”며 “팬데믹을 거치고 물가상승 영향으로
중고 명품를 찾는 사람들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한인 중고업계에서 인기 명품은 샤넬, 루이비통,
에르메스, 롤렉스 시계로 제품 상태, 스타일, 제조연도에 따라 가격이 정해진다.

중고품 스타트업 업체인 뜨레드업 보고서에 따르면 중고 의류 시장은
2021년 360억 달러에서 2025년 두배인 77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2020년 3300만명의 소비자가 처음 중고 의류를 구매했고 이들 중
76%가 향후 5년동안 중고 의류에 대한 지출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재판매는 2025년까지 의류 소매판매보다 11배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코치, 룰루레몬, 니만 마커스 등 패션 업체들이
발 빠르게 중고의류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룰루레몬은 지난해 2개 주에서 시작한 중고 의류 트레이드인 프로그램인
‘라이크 뉴 프로그램’을 394개 매장과 온라인으로 확대했다.
중고 의류 트레이드인 가격은
티셔츠 5달러, 후디, 스웨터, 레깅스 10달러, 코트 및 재킷은 25달러다.

뜨레드업은 RaaS(Resale-as-a-Service) 플랫폼을 활용해
월마트, 아디다스, 타겟 등 자체 사이트에서 재판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매장을 통해 중고 매매가 가장 활발한 곳은 굿윌과 구세군이다.
굿윌 경우 중고 의류는 매출의 약 48%를 차지한다.

지난 몇 년 동안 중고품 매장은 이베이 및 인스타그램 같은
전자상거래를 통해 빠르게 성장했다.

이베이 명품 중고 책임자인 티라스 캄다는
“친환경을 중시하는 고객도 한 요인이지만 패션과 가격을 중시하는
명품 소비자들도 강력한 동인이다”고 말했다.

중고 쇼핑에 대한 소비자들의 태도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트레드업 마케팅 부사장인 에린 월래스는
“지난 10년 동안 중고 의류가 절약에서 트렌드로 바뀌었다”며
“절약에 대해 편견 없이 자란 젊은 세대가 주 소비자다”고 말했다.

중고시장이 성장하는 이유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지속가능성, 순환경제,
공정 노동에 대한 소비자 의식이 높아졌고 물가상승도 요인 중 하나다.

또한 중고품 판매 초기와 다르게 중고품을
구매하는 것이 자랑스러운 소비로 인식됐다.


전체 0

전체 311
번호 제목 작성일
311
한지혜 딸 돌잔치, ♥정혁준 검사 아내보다 더 신난 딸바보 '좋아죽네'
09:18
09:18
310
"죄송" 방탄소년단 뷔, 박보검과 비교된 귀국길…결국 사과
09:17
09:17
309
유이, 카페 사장 됐다..개업하자마자 응원간 하희라·이태란
09:16
09:16
308
남주혁 학폭 추가 피해자 “평생 고통 속에 살았다”…소속사는 부인
09:14
09:14
307
알바생이 잘못 제조된 음료를 받은 남성의 갑작스런 행동
2022.06.28
2022.06.28
306
줄넘기 하나로 세계를 돌아다니는 여성
2022.06.26
2022.06.26
305
LA : 패서디나 병원 앞에서 노숙자에게 폭행당한 의사
2022.06.25
2022.06.25
304
2022 웨스터민스터 독 쇼, 1등은 블러드하운드 '트럼펫'
2022.06.25
2022.06.25
303
시카고 : 7-11 직원 폭행한 남성 제압한 주짓수 관장
2022.06.24
2022.06.24
302
경기 후 물속으로 가라앉은 선수, 지체없이 뛰어 들어 구한 코치
2022.06.24
2022.06.24
301
플로리다 : 담배 피러 나왔다가 악어에게 뜯긴 남성
2022.06.24
2022.06.24
300
LA : 한인타운 버스 정류장서 묻지마 폭행 당한 아시안계 해군 참전용사
2022.06.23
2022.06.23
299
LA : 개 2마리와 산책하던 여성 벼락에 맞고 숨져..
2022.06.23
2022.06.23
298
번호 따다 까이고 진상부리던 남성의 최후
2022.06.23
2022.06.23
297
24살 여성이 음식 배달시 한 요청 사항
2022.06.23
2022.06.23
296
300kg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 발견
2022.06.22
2022.06.22
295
불륜녀와 손잡고 입국하다 딱 걸린 남성
2022.06.22
2022.06.22
294
유치원 코스프레에서 '이 직업' 선택한 아이
2022.06.22
2022.06.22
293
회사 화장실에 '대변 분쇄기' 설치한 사장님
2022.06.22
2022.06.22
292
같은 학교 여학생이 몰던 차가 바다에 빠지자 바로 뛰어든 친구
2022.06.21
2022.06.2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