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버핏, 주식 대거 매입…”남들이 두려워할 때 욕심내라”

작성일
2022-05-17 07:13
작년 투자할만한 회사가 없다며 막대한 현금을 쌓아뒀던
워런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최근 에너지주 중심으로
주식을 대거 사들이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보도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지난주 옥시덴털 패트롤리엄 주식 90만1768주를 매입했다고 공개했다.

이 회사는 지난 2월 말부터 옥시덴털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해
현재는 10대 보유 종목에 들어갈 정도로 보유 지분을 늘렸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몇 달 동안 석유업체인 셰브런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수를 발표한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블리자드, PC·프린터 제조사 HP,
씨티그룹과 앨리 파이낸셜의 주식을 사들였으며, 애플 지분도 계속 늘려왔다.

오랜 기간 가치투자를 강조했던 버핏이 투자자들에게
“남들이 두려워할 때 욕심을 내라”고 투자자들에게 조언했던 대로
주가 급락기에 시장이 공포심에 휩싸이자 주식을 대거 사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버핏이 투자를 늘린 에너지주는 올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업종 가운데 가장 좋은 주가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 들어 S&P500 지수는 16% 하락했지만,
옥시덴털과 셰브런 주가는 각각 134%와 47% 급등했다.

아리엘 인베스트먼츠의 루팔 반살리는 버핏의 셰브런과 옥시덴털 투자는
원자재 가격이 당분간 고공 행진할 것으로 봤기 때문일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위험 회피의 의미도 있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금융사 에드워드 존스의 짐 섀너핸은 버핏이 선호하는
낮은 평가가치(밸류에이션)와 주주환원이라는 기준을 충족하는 것이
에너지주라면서 전통적으로 밸류에이션이 낮고
배당을 잘 주는 은행주 투자를 늘린 것도 같은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올해 1분기에 30억달러(약 3조8355억원)어치에
달하는 씨티그룹 주식 5500만주를 사들였다.

앞서 버크셔 해서웨이는 2020년에 골드만삭스와 JP모건체이스 등
보유하고 있던 은행주를 대부분 처분하면서 그해 하반기와 이듬해에 나타난
금융주 주가 급등에 올라타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섀너핸은 코로나19로 인한 투자 기회를 놓쳤던 버크셔가
최근 주가 급락을 새로운 기회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버핏은 최근 버크셔 해서웨이의 연례 주주총회에서
주식시장이 지난 몇 년간 변동성이 큰 ‘도박장’처럼 변했지만,
한편으론 저평가된 기업을 물색하는 기회의 장도 됐다고 평가했다.

버핏은 지난 2월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3월 말 기준 현금보유액이 1063억달러(약 136조원)로
지난해 말의 1467억달러(약 188조원)에 비해 줄어든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전체 0

전체 368
번호 제목 작성일
368
시카고 총기난사범, 70발 난사하고 여장한 채 도주
2022.07.06
2022.07.06
367
미국인들, 인플레에 ‘팬데믹 저축’ 꺼내쓴다
2022.07.06
2022.07.06
366
총기난사 현장의 2살 아기…부모 피살 확인
2022.07.06
2022.07.06
365
“우리집에 숨어요”…총기난사서 30명 구한 평범한 이웃
2022.07.06
2022.07.06
364
'日건물 월세만 3억' 장근석, 1000억대 자산가 맞아? 현실은 '소탈甲'
2022.07.05
2022.07.05
363
"'런닝맨'서 나가라"…전소민, 악플러 댓글 SNS에 박제했다 (2)
2022.07.05
2022.07.05
362
전현무 닮았다고 난리난 현영 매니저
2022.07.05
2022.07.05
361
“단속피해 달아나는 흑인에 60발 총격” (1)
2022.07.05
2022.07.05
360
연하남친 뺏었다며 유망 사이클선수 살해 후 외국 도주
2022.07.05
2022.07.05
359
주요항공사, 항공권 예약시 제3의성 ‘X젠더’ 허용
2022.07.05
2022.07.05
358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5만불 성금
2022.07.05
2022.07.05
357
표절로 성공?…중국 패션 ‘쉬인’ 미국서 무더기 피소
2022.07.05
2022.07.05
356
구정물 위에 둥둥 떠있는 할아버지 구출하고 봤더니..
2022.07.05
2022.07.05
355
여자배구 김연견 전격 결혼발표 (1)
2022.07.04
2022.07.04
354
김미려♥정성윤 논 뷰 집 공개 "넓어서 종아리 알 배겨"
2022.07.04
2022.07.04
353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31구 발견…경찰 수사 착수
2022.07.04
2022.07.04
352
"카페, GD는 되고 이효리는 안되는 이유?" 전여옥, 이번엔 네티즌 조목조목 반박 (1)
2022.07.04
2022.07.04
351
야노시호, '173cm DNA' 고스란히 물려받은 딸 추사랑과 보트 유유자적!
2022.07.04
2022.07.04
350
"신혜성, 건강 많이 안 좋아"…앤디 결혼 불참·신화 불화설 종결
2022.07.04
2022.07.04
349
시카고 교외 퍼레이드 총격 사망자 5명…16명 입원
2022.07.04
2022.07.04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