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700년 신성한 나무서 나체 촬영…발리섬 뒤집은 인스타 사진

작성일
2022-05-09 07:18
러시아인 인플루언서 부부가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나체로 주민들이 신성시하는 나무에 기댄 채 사진을 촬영해
추방 위기에 놓였다고 AFP 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관리들은 발리섬 타바난 지역의
바바칸 사원에 있는 700년 된 반얀트리(보리수과 나무)에서
나체로 사진을 촬영한 아내 알리나 파즐리바와
남편 안드레 파즐리브 부부를 추방할 계획이다.

러시아인 부부는 3년 전 문제의 사진을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최근 올렸는데 이게 발각돼 추방당하게 됐다.

아내인 알리나는 지난 2019년 바바칸 사원에 있는 나무 안에 들어가
나체로 포즈를 취했고 남편인 안드레가 이를 직접 촬영했다.

아내인 알리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만8000여명에 이르는 인플루언서다.
당시 알리나는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진을 공유하며
“(나무를 껴안을 때) 우리 조상들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표현했다.

3년 전 찍은 이 사진이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화제가 되며
발리 지역 사회는 분노를 표했다. 발
리섬 주민들은 힌두교를 숭배해 모든 사물에 신성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다.
나무나 산 같은 것도 신이 깃든 곳으로 여긴다.
부부가 나체 사진을 찍은 페이퍼바크 나무는 나무껍질이
흰색 종이처럼 벗겨지는 나무로 특별히 더 영험하다고 믿는다.

한 인도네시아 사업가의 경찰 고발로 파즐리바 부부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경찰 조사 이후 이들 부부는 단정한 차림으로
다시 나무를 찾아 주민들에게 용서를 구했다.

알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와 인도네시아 바하사어로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려 용서를 구했다.
그는 “발리에 많은 성지가 있는데 모든 곳에 성지라는 안내 표지판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이번 경우도 그랬다”며 “장소와 전통을 존중하는 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발리 이민국 측은 이들 부부가 최소 6개월 동안
인도네시아 입국을 못 하도록 금지하고 또 현지 절차에 따라
신성한 나무에 대한 정화 의식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마룰리 마니후룩 발리 이민국 국장은 “두 사람 모두 공중질서를
위험에 빠뜨리고 현지 규범을 존중하지 않는 행동을 한다는 점이 증명됐다”며
“추방으로 제재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전체 0

전체 217
번호 제목 작성일
217
신호위반 차량에 치인 26세 여성, 3명 살리고 하늘나라 천사로..
13:40
13:40
216
세상에서 가장 작은 10대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네팔소년
07:38
07:38
215
프린스턴 대학 한인학생 시카고 자택에서 사망
2022.05.25
2022.05.25
214
베이조스 전처 스콧, 올해에만 15억불 기부
2022.05.25
2022.05.25
213
김치에 경의 표한 뉴욕주…11월 22일 ‘김치의 날’ 제정
2022.05.25
2022.05.25
212
'틀니' 잃어버리신 분!!!
2022.05.25
2022.05.25
211
대통령도 예외없다! 방역위반 파티에 벌금형!!
2022.05.24
2022.05.24
210
뉴욕, 마지막 공중전화 철거...‘슈퍼맨 변신 공중전화’는 남기기로
2022.05.24
2022.05.24
209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참사…어린이 18명 등 21명 사망
2022.05.24
2022.05.24
208
팔로스버디스 절벽서 4명 추락, 1명 사망
2022.05.24
2022.05.24
207
생방송 축구 경기중 카메라에 잡힌 다정한 남녀의 정체
2022.05.24
2022.05.24
206
세계 50대 부호들 올들어 5,630억 달러 자산 증발
2022.05.24
2022.05.24
205
매장에 들어온 자폐증 아이가 발작을 일으키자 직원이 한 행동
2022.05.24
2022.05.24
204
고무고무 열매 먹었나? 쭉쭉~ 늘어나는 신기한 '귓볼'
2022.05.24
2022.05.24
203
"시한부 일주일" 난소암 딸 병실에…머리 밀고 나타난 아빠
2022.05.22
2022.05.22
202
미사용 기프트카드 부당 운영 H&M, 벌금 3,600만달러 납부 합의
2022.05.22
2022.05.22
201
미시간 토네이도로 2명 사망…비상사태 선포
2022.05.22
2022.05.22
200
LA에서 30일동안 버린 쓰레기를 몸에 붙이고 다닌 환경 운동가
2022.05.21
2022.05.21
199
EM 목사가 여학생에 상습 ‘성비위 메시지’
2022.05.20
2022.05.20
198
24주 태아, 엄마 뱃속에서 척추 수술받고 소생
2022.05.20
2022.05.20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