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35불 주고 산 조각상, 2천년된 로마 유물

작성일
2022-05-07 23:48
35달러에 거래된 골동품 조각상이 2000년 세월을 간직한
고대 로마의 유물로 확인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 텍사스주에서 4년 전 34.99달러에 판매된
대리석 흉상이 로마 시대 유물로 밝혀져 독일로 반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저 그런 조각상 정도로만 보였던 이 흉상의 비밀은
골동품 딜러인 로라 영 덕분에 드러났다.

하지만, 그는 골동품을 본 순간 범상치 않다는 느낌이 들어
그 자리에서 인터넷 검색을 했다.
로마 흉상 이미지와 대조한 결과,
진짜 유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그는 이 골동품을 구매했다.

이 골동품이 기원전 1세기 말이나 기원후 1세기 초로 추정되는
고대 로마 유물이고 19세기 독일 바이에른 왕가의 수집품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로마시대 흉상과 함께 포즈를 취한 로라 영 [로라 영 인스타그램]

이 흉상의 모델은 고대 로마 내전 당시 줄리어스 시저에게 패한
폼페이우스의 아들 또는 게르만 지역을 점령했던 로마군 사령관으로 추정된다.

독일 바이에른 주 정부의 후속 연구에 따르면 바이에른 왕국 루트비히 1세는
1883년 무렵 이 유물을 로마식 별장인 폼페야눔 뜰에 전시했다.

하지만, 2차 대전 당시 연합군의 독일 폭격으로
폼페야눔은 큰 피해를 봤고 일부 유물도 사라졌다.

NYT는 폼페야눔이 연합군 폭격을 당한 뒤 미군에 의해 점령됐다며
미군 병사가 이 흉상을 독일에서 미국으로 가져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바이에른 주 정부는 2차 대전 중 사라진 이 흉상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한 적이 없다며 반환을 요청했다.

영도 여기에 동의했고 유물 발견자에게 주어지는
답례 성 수수료만 받기로 했다.

그는 “예술품 절도와 전쟁 중 약탈은 범죄이기 때문에
나는 그런 행위에 동참할 수가 없다”며 “흉상을 붙잡아 두거나 팔 수도 없다”고 말했다.

현재 이 유물을 보관 중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미술관은
내년 5월까지 전시한 뒤 독일에 반환할 예정이다.


전체 0

전체 219
번호 제목 작성일
219
"심각한 탈모 환자, 모발 80% 다시 자랐다"
10:26
10:26
218
생방송중인 아시아계 여성 기자에게 총을 겨눈 정신나간 남자
07:20
07:20
217
신호위반 차량에 치인 26세 여성, 3명 살리고 하늘나라 천사로..
2022.05.26
2022.05.26
216
세상에서 가장 작은 10대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네팔소년
2022.05.26
2022.05.26
215
프린스턴 대학 한인학생 시카고 자택에서 사망
2022.05.25
2022.05.25
214
베이조스 전처 스콧, 올해에만 15억불 기부
2022.05.25
2022.05.25
213
김치에 경의 표한 뉴욕주…11월 22일 ‘김치의 날’ 제정
2022.05.25
2022.05.25
212
'틀니' 잃어버리신 분!!!
2022.05.25
2022.05.25
211
대통령도 예외없다! 방역위반 파티에 벌금형!!
2022.05.24
2022.05.24
210
뉴욕, 마지막 공중전화 철거...‘슈퍼맨 변신 공중전화’는 남기기로
2022.05.24
2022.05.24
209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참사…어린이 18명 등 21명 사망
2022.05.24
2022.05.24
208
팔로스버디스 절벽서 4명 추락, 1명 사망
2022.05.24
2022.05.24
207
생방송 축구 경기중 카메라에 잡힌 다정한 남녀의 정체
2022.05.24
2022.05.24
206
세계 50대 부호들 올들어 5,630억 달러 자산 증발
2022.05.24
2022.05.24
205
매장에 들어온 자폐증 아이가 발작을 일으키자 직원이 한 행동
2022.05.24
2022.05.24
204
고무고무 열매 먹었나? 쭉쭉~ 늘어나는 신기한 '귓볼'
2022.05.24
2022.05.24
203
"시한부 일주일" 난소암 딸 병실에…머리 밀고 나타난 아빠
2022.05.22
2022.05.22
202
미사용 기프트카드 부당 운영 H&M, 벌금 3,600만달러 납부 합의
2022.05.22
2022.05.22
201
미시간 토네이도로 2명 사망…비상사태 선포
2022.05.22
2022.05.22
200
LA에서 30일동안 버린 쓰레기를 몸에 붙이고 다닌 환경 운동가
2022.05.21
2022.05.21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