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하루 1억7000만원씩 판다…서울엔 없는 '대박 빵집'의 정체

작성일
2022-05-04 10:11
대전 성심당 지난해 사상최대 매출
역전 찐빵집에서 매출 600억 기업으로 성장
이성당·옵스·삼송빵집 등 제쳐




전국 4대 빵집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대전 성심당이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인 63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대형 프랜차이즈를 제외하고 단일 베이커리 브랜드 매출이
600억원을 넘은 것은 성심당이 처음이다.

1956년 대전역 앞 찐빵가게로 시작한 성심당은 66년 동안
대전지역 매장만을 고집하고 있다.
역설적이게도 서울 등에 진출해 ‘전국구 베이커리’를 표방한
군산 이성당, 대구 삼송빵집, 부산 옵스 등
다른 유명 향토 빵집을 제치고 독보적 성장을 하고 있다.

성심당 지난해 순이익 320% 늘어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성심당을 운영하는 로쏘는
지난해 매출이 628억원으로 전년비 28.7% 증가했다. 사상 최대 수치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05억원으로 69.7% 늘었고,
순이익은 320% 증가한 93억원을 올렸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이익이 회복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된 첫 해인 2020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꾸준히 연간 80억~90억원대 순이익을 내오던
성심당은 2020년 22억원으로 4분의 1토막났다.
매출도 400억원대로 줄었다.
하지만 1년만에 부진을 털고 오히려 성장 폭을 키웠다.

성심당 관계자는 “비대면 주문이 늘어난 것 외에는
지난해 특별한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했다.

진빵가게에서 대전 대표 기업으로 성장

유통업계에서는 성심당 성장세의 비결이 ‘희소성’에 있다고 분석한다.
성심당은 본점을 포함한 5개 매장이 모두 대전에 위치해있다.
테라스 키친, 오븐스토리 등 로쏘에서 운영하는 외식사업도 대전에만 있다.

롯데백화점을 통해 서울, 부산에서 팝업스토어를 잠시 연 적이 있지만
정식 매장은 오직 대전안에서만 운영한다.
2014년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원하는 자리, 원하는 크기만큼 자리를 내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임영진 로쏘 대표가 거절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대전 안에서만 매장을 운영한 덕에 희소성이 높아지고
소비자의 충성도를 높여 코로나19 타격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성심당은 이제 대전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창업주 임길순, 한순덕 부부의 차남인 임기석 씨는 2000년대 초반
성심당 프랜차이즈 사업을 진행했다 실패했던 아픈 경험이 있다.
장남인 임영진 대표는 그 트라우마로 인해 “성심당은 대전에 와야만 만날 수 있다”는
캐치프라이즈를 걸고 대전내 매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이 강한 지역색은 오히려 성심당을 키우는 동력이 됐다.
성심당의 대표 제품인 튀김소보로는 이른바 ‘노잼도시’로 불리던 대전에
방문객을 유치하는 매개체가 되면서 ‘대전시민의 자부심’이란 별명이 붙었다.

이성당·삼송빵집·옵스 등 수익성 부진

성심당과 함께 전국 4대 빵집으로 불리는
이성당, 삼송빵집, 옵스 등은 지난해 수익이 좋지 않았다.

1945년 문을 열어 ‘한국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빵집’으로 유명한
군산 이성당은 지난해 매출이 217억원으로 전년비 10.4%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4억원, 11억원으로 각각 29.6%, 17.7% 줄었다.

부산의 명물 빵집으로 알려진 옵스 베이커리의 경우 지난해 매출이 250억원으로
5.0% 늘어난 반면 순이익은 59.8% 줄어든 4억6700만원에 그쳤다.
이성당과 옵스 모두 서울 롯데백화점에 매장을 내는한편
수도권에 다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일찌감치 전국 프랜차이즈로 보폭을 넓혔던 대구 삼송빵집(삼송BNC)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03억원으로 14.5% 줄었고 9억원의 적자를 냈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향토빵집들이 차별화된 맛과 마케팅 전략이 없이는
전국 시장에서 대형 프랜차이즈와 경쟁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전체 0

전체 368
번호 제목 작성일
368
시카고 총기난사범, 70발 난사하고 여장한 채 도주
2022.07.06
2022.07.06
367
미국인들, 인플레에 ‘팬데믹 저축’ 꺼내쓴다
2022.07.06
2022.07.06
366
총기난사 현장의 2살 아기…부모 피살 확인
2022.07.06
2022.07.06
365
“우리집에 숨어요”…총기난사서 30명 구한 평범한 이웃
2022.07.06
2022.07.06
364
'日건물 월세만 3억' 장근석, 1000억대 자산가 맞아? 현실은 '소탈甲'
2022.07.05
2022.07.05
363
"'런닝맨'서 나가라"…전소민, 악플러 댓글 SNS에 박제했다 (2)
2022.07.05
2022.07.05
362
전현무 닮았다고 난리난 현영 매니저
2022.07.05
2022.07.05
361
“단속피해 달아나는 흑인에 60발 총격” (1)
2022.07.05
2022.07.05
360
연하남친 뺏었다며 유망 사이클선수 살해 후 외국 도주
2022.07.05
2022.07.05
359
주요항공사, 항공권 예약시 제3의성 ‘X젠더’ 허용
2022.07.05
2022.07.05
358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5만불 성금
2022.07.05
2022.07.05
357
표절로 성공?…중국 패션 ‘쉬인’ 미국서 무더기 피소
2022.07.05
2022.07.05
356
구정물 위에 둥둥 떠있는 할아버지 구출하고 봤더니..
2022.07.05
2022.07.05
355
여자배구 김연견 전격 결혼발표 (1)
2022.07.04
2022.07.04
354
김미려♥정성윤 논 뷰 집 공개 "넓어서 종아리 알 배겨"
2022.07.04
2022.07.04
353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31구 발견…경찰 수사 착수
2022.07.04
2022.07.04
352
"카페, GD는 되고 이효리는 안되는 이유?" 전여옥, 이번엔 네티즌 조목조목 반박 (1)
2022.07.04
2022.07.04
351
야노시호, '173cm DNA' 고스란히 물려받은 딸 추사랑과 보트 유유자적!
2022.07.04
2022.07.04
350
"신혜성, 건강 많이 안 좋아"…앤디 결혼 불참·신화 불화설 종결
2022.07.04
2022.07.04
349
시카고 교외 퍼레이드 총격 사망자 5명…16명 입원
2022.07.04
2022.07.04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