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현빈- 손예진 `서로의 짐 들어주는 신혼부부` -LA 로 신혼여행~

작성일
2022-04-11 08:56
20220411193331175jplx.jpg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4월 11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을
제 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있다.

20220411181423149pntw.jpg

20220411181423265jbod.jpg
20220411181423419vanr.jpg
20220411181423592csdq.jpg
20220411181423778jftj.jpg

20220411181423988rvdu.jpg
20220411184333985pots.jpg


배우 현빈, 손예진 부부가 11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 제 2여객터미널을 통해
신혼여행을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했다.

이날 현빈과 손예진의 출국길에는 경호원과 소속사 관계자 등이 먼저 공항에 도착해
상황을 살피며 부부의 한 번뿐인 신혼여행에 온 신경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빈은 오후 5시 30분경, 손예진은 5시 40분경 각각 다른 차량으로 공항에 도착했다.

10분 차이로 도착한 신혼부부는 함께 수속을 밟을 수도 있었지만,
많은 이들의 이목의 집중된 상황이 부담스러웠는지 따로 탑승하는 길을 택했다.

먼저 도착한 현빈은 차량에서 하차 후 지체없이 수속을 밟았고,
나중에 도착한 손예진은 수속을 마친 후 함께 이동하지 않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먼저 들어갔어요"라며 답했다.

한편 현빈, 손예진 부부는 지난달 31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손예진과 비공개 결혼식을 치르며 세기의 부부의 탄생을 알렸다.

20220411184335143qbfh.jpg

20220411184335274kymm.jpg
20220411184335479aqby.jpg

20220411184335660bktk.jpg

20220411184336850lniq.jpg
20220411184337012xvhd.jpg
20220411184337332lcmd.jpg
20220411184337525whqs.jpg
20220411184338009eqlg.jpg
현빈과 같이 가지 않느냐는 질문에 답하는 손예진, "먼저 들어갔어요~"












전체 0

전체 303
번호 제목 작성일
303
시카고 : 7-11 직원 폭행한 남성 제압한 주짓수 관장
11:53
11:53
302
경기 후 물속으로 가라앉은 선수, 지체없이 뛰어 들어 구한 코치
11:33
11:33
301
플로리다 : 담배 피러 나왔다가 악어에게 뜯긴 남성
10:50
10:50
300
LA : 한인타운 버스 정류장서 묻지마 폭행 당한 아시안계 해군 참전용사
2022.06.23
2022.06.23
299
LA : 개 2마리와 산책하던 여성 벼락에 맞고 숨져..
2022.06.23
2022.06.23
298
번호 따다 까이고 진상부리던 남성의 최후
2022.06.23
2022.06.23
297
24살 여성이 음식 배달시 한 요청 사항
2022.06.23
2022.06.23
296
300kg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 발견
2022.06.22
2022.06.22
295
불륜녀와 손잡고 입국하다 딱 걸린 남성
2022.06.22
2022.06.22
294
유치원 코스프레에서 '이 직업' 선택한 아이
2022.06.22
2022.06.22
293
회사 화장실에 '대변 분쇄기' 설치한 사장님
2022.06.22
2022.06.22
292
같은 학교 여학생이 몰던 차가 바다에 빠지자 바로 뛰어든 친구
2022.06.21
2022.06.21
291
비행기 이륙후 창문을 열었더니 날개에 불이??
2022.06.20
2022.06.20
290
신발가게 주인이 잠든 사이 들어온 손님
2022.06.20
2022.06.20
289
높이 200미터에 건설된 '유리다리' (2)
2022.06.19
2022.06.19
288
죽은 아내를 기억하기 위해 결혼기념일에 혼자 식사하는 남성 (1)
2022.06.19
2022.06.19
287
펩시 중독으로 20년동안 하루 약 30캔을 마셨던 남성
2022.06.19
2022.06.19
286
동네 주민 무자비하게 공격하는 ‘Gangsta Goose’
2022.06.18
2022.06.18
285
역대 최고로 비싼 점심식사, '버핏과의 점심'
2022.06.18
2022.06.18
284
쓰나미가 몰려오는줄 알고 놀라 나와봤더니!!
2022.06.18
2022.06.18
Scroll to Top